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회찬 "6·29 선언도 부족한 상황서 4·13 호헌 조치"(종합)

심상정 "박 대통령과 타협할 생각 말아야…하야 없는 거국중립내각 미련 버려야"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2일 김병준 국민대 교수의 국무총리 내정 등 전격 개각과 관련, "6·29 선언을 내놓아도 부족한 상황인데 대통령은 4·13 호헌조치를 내놓았다"고 비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야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지금 대통령이 사과하고 진상을 밝히고 거취를 고민해야 할 심각한 상황에서 '마이웨이'를 선언하면서 자신의 권한을 행사하겠다고 나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실 이번 사태가 아니더라도 지난 4·13 총선 결과로 만들어진 여소야대(與小野大) 국회에서는 야당의 동의 없이 총리 임명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며 "그런데도 대통령은 마치 총선에 불복하듯이 현재 국회 구도를 인정하지 않고 싸움을 걸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이 또 하나의 싸움판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국회 기자회견에서도 "지금 대통령이 할 일은 총리를 교체하는 것이 아니라 각종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대통령 본인에 대한 수사를 자진 요청하고 진실을 밝히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자신의 거취 여부를 국민 앞에 밝힐 때"이라며 "이미 밝혀진 것만 하더라도 박 대통령은 그 직을 수행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상태인데 무슨 총리 지명 강행이라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다시 한 번 박 대통령에게 요구한다. 지금은 총리를 임명할 때가 아니라 대통령의 거취를 스스로 결정할 때"라며 "대통령의 맹성과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심상정 상임대표는 입장문에서 "하야하랬더니 아예 막가자고 나섰다. 국민과 싸우겠다는 선전포고"라며 "식물 대통령에 어울리지 않는 오기 인사는 국민의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대통령 하야 없는 거국중립내각의 미련을 버려야 한다. 더 이상 박 대통령과 타협할 생각은 말아야 한다"며 "박 대통령을 포함한 헌정 유린 사범들을 법의 심판대 위에 세우는 한편, 훼손된 민주주의와 무너진 헌정 질서를 다시 세우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당 논의
야당 논의(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야3당 원내대표 회동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2016.11.2
hihong@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2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