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거래소 "맥킨지 컨설팅서 지주사 전환 필요성 제시"(종합)

거래소, 맥킨지 컨설팅 결과 공개…"유동성 집적→사업 다각화로 발전해야"
박용진 의원 "아전인수식 해석으로 결과 왜곡" 비판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세계적인 경영 컨설팅 회사인 맥킨지코포레이티드(이하 맥킨지)가 한국거래소가 사업 다각화를 효과적으로 실행하는 조직을 갖추려면 지주회사 전환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한국거래소가 2일 밝혔다.

한국거래소는 이날 여의도 서울사옥에서 브리핑을 갖고 올해 6월부터 17주간 진행된 맥킨지 컨설팅 결과를 공개했다.

거래소에 따르면 맥킨지는 보고서에서 해외 거래소 다수가 사업 다각화 과정에서 지주회사, 기업공개(IPO) 등 거버넌스 체제를 정비한 사례를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지주회사 전환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맥킨지는 먼저 해외 거래소의 성장 전략을 ▲ 대규모 합병(Consolidator)형 ▲ 유동성 집적(Liquidity Seeker)형 ▲ 사업 다각화(Diversifier)형 ▲ 국내 사업(Domestic Player)형 등 4가지로 분류했다.

이어 "한국거래소는 그동안 파생상품 연계거래 등을 통해 '유동성 집적' 전략을 취해왔다"며 "앞으로는 '사업 다각화' 모델로 발전해나가는 전략적 포지셔닝 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영국의 런던거래소(LSE)와 미국의 나스닥 등이 사업 다각화형 성장 전략을 펼치고 있다.

맥킨지는 거래소 본연의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자본시장 발전 전략으로는 모험자본시장 적극 육성, 상장지수펀드(ETF)·상장지수증권(ETN) 등 간접투자상품 확대, 금리·통화·일반상품 등 차세대 주력상품 육성 등을 제시했다.

또 수수료 중심의 수익 구조에서 탈피하기 위해 시장 정보 가공 상품과 서비스를 확대하고 장외파생상품 종합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장외채권 트레이딩 플랫폼을 구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맥킨지는 "국내 자본시장의 성장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전향적인 돌파구로서 국내외 인수·합병(M&A)·조인트벤처 설립 등을 추진하고 중장기적으로 IPO 추진과 연계해 해외 거래소 지분 인수·교환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컨설팅 과정에서 전사 관점에서의 관리 복잡도 증가, 조직 내 의사소통 저하 등 지주회사 전환 시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요인을 분석해 대응 방안을 함께 제시해 달라고 맥킨지 측에 먼저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맥킨지는 사업 부문별로 법인을 구분하면 법인별 예산·인력 편성 등 복잡도가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전사 조직은 재무·리스크 관리, 인사 및 계열사간 시너지 창출에 집중하고, 계열사들은 독립 운영 체계를 수립·운영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전사 차원의 협의체를 구성하고 이해 상충 영역에서는 지주 톱(top) 팀에서 최종 의사 결정권을 행사해 의사소통 저하, 의사 결정의 비효율화 등의 리스크 요인에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사 불만과 사내 파벌주의 심화 등의 잠재적 리스크에 대해서도 지주 인사팀을 통한 중앙 집중 시스템, 계열사간 적극적인 인력 교류 시스템 운영 및 임원 교차 인사 등의 대응 방안을 제시했다.

채남기 거래소 전략기획부장은 "이번 컨설팅 결과를 내년 사업계획 등에 반영해 역점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거래소는 자본시장의 환경 변화 등을 종합 진단하고 지속 성장이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하고자 맥킨지에 10억원을 내고 용역을 맡겼다.

안상환 거래소 경영지원본부장은 "해외 거래소와 경쟁 관계를 감안해 유출되면 안 되는 내용이 있고 국내 연구기관의 실명도 등장해 당초 용역 결과를 비공개로 하려고 했으나, 일각에서 보고서 일부 내용에 대해 논란이 제기돼 공개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맥킨지 보고서를 자체 입수했으며, 이 보고서에는 지주회사 전환과 관련해 사내 파벌주의, 관리 비효율 등의 리스크를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밝힌 바 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거래소의 브리핑 이후 보도자료를 내고 "맥킨지 보고서에는 거래소 지주회사 전환 시 긍정적인 요인과 부정적인 요인 모두 포함돼 있다"며 "거래소는 입맛에 맞지 않는 결과가 나오자 아전인수식 해석으로 결과를 왜곡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어 "거래소는 공공기관에서는 해제됐더라도 공직유관단체로서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입장을 유지할 의무가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거래소는 지난 19대 국회 때 지주회사로 전환하면서 코스피, 코스닥, 파생상품 등 거래소 내 3개 시장을 자회사로 분리해 시장 간 경쟁을 촉진하는 내용의 자본시장법 개정을 추진했으나 무산되자 20대 국회에서 재추진하고 있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2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