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원순 "朴대통령 즉각 물러나야…촛불집회 참석한다"(종합2보)

일방적 개각 비판…"대한민국 근본 바꾸라는 국민 명령 따르겠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2일 일방적 개각명단 발표는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이며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하고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박 시장은 "박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권위와 신뢰를 잃었고 대통령으로서 막중한 권한을 행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경제위기, 민생도탄, 남북관계 위기 등을 '식물대통령'에게 맡겨둘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 조각권을 행사할 자격을 이미 상실했다"며 "국가 위기사태를 악화시키는 박근혜정권과 새누리당의 농단은 즉각 중단돼야 하고 여당과 대통령이 주도하는 모든 수습방안은 사태를 더욱악화시킬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 헌법유린과 국정농단 관련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이 깊숙이 개입하고 주도한 사안인 만큼 대통령 자신이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대통령이 주도하는 수사는 진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과 함께 촛불을 들고 시민사회단체 등 각계각층이 모여 조직된 비상시국회의에 참여하겠다"며 "대한민국 근본을 바꾸라는 국민 명령에 따르고 평화집회가 안전하고 질서 있게 진행되도록 서울시가 모든 행정편의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7시 청계광장에서 민중총궐기 투쟁본부 주최로 열리는 대통령 퇴진 시국촛불 집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그는 "민주당을 포함한 야당도 시국회의에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번 사태 해결 과정을 통해 근본적인 정치 혁신을 이루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준비한 성명을 읽은 뒤 질문을 받지 않고 브리핑을 마쳤다.

브리핑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브리핑하는 박원순 서울시장(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일 서울시청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일방적인 개각명단 발표는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이며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016.11.2
tsl@yna.co.kr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2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