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프랜차이즈 시장, 이제는 교육·미용이 먹힌다"

코트라 보고서…"기존 외식업에서 업종 다변화·지역 진출 확대 필요"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우리 기업이 중국 프랜차이즈 시장에서 입지를 더 강화하려면 기존 외식업에서 교육·미용 서비스 등으로 업종을 다변화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코트라(KOTRA)는 2일 발간한 '중국 프랜차이즈 시장 현황 및 진출방안' 보고서에서 최근 중국 프랜차이즈 시장 트렌드에 큰 변화가 생기고 있어 맞춤형 전략을 모색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올해 9월 현재 중국 상무부에 등록된 프랜차이즈 기업 수는 3천162개로 소매업(37%)과 외식업(31%)이 주축이다. 베이징, 상하이, 광둥성 등 3대 핵심 경제권에 전체 43%가 집중됐다.

하지만 앞으로는 아동 조기교육, 이코노미호텔 등으로 관련 산업이 확장될 전망이다. 지역별로도 포화상태인 이른바 1선 도시(대도시)를 벗어나 도시화가 진행 중인 2~3선 도시로 가맹점이 확대되고 있다.

보고서는 우리 기업도 중국 현지 시장 변화 추세에 맞춰 새로운 진출 전략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우리 프랜차이즈 기업은 아직 상하이, 베이징 등 대형 경제권에 주력하고 있고 그나마 외식업 위주인 상태다. 롯데리아, 파리바게뜨, 불고기 브라더스 등 일부 외식업체가 다롄, 선양 등 2선 도시로 막 진출하는 형편이다.

보고서는 "두 자녀 정책 실시 이후 크게 성장할 것으로 보이는 조기교육시장, 아동 사진촬영 등 영유아산업 프랜차이즈와 미용서비스, 반려동물 매장 같은 새로운 영역으로 진출해야 한다"며 "전반적으로 중국 경제성장이 둔화하고 있지만 소득 수준이 올라가고 내수시장이 확대되면서 실생활 관련 서비스 수요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 프랜차이즈 시장에 진출할 때 점검해야 할 5대 체크포인트도 제시했다. 사전 상표 등록은 필수이며 합자 파트너 선정에 신중을 기하라는 내용이다.

장병송 코트라 중국사업단장은 "시장 진출 리스크를 줄이려면 관련 법규, 환경, 소방, 위생 기준뿐 아니라 기호 파악, 상권 분석을 통해 적절하게 입지를 선택하는 등 사전 타당성 조사를 충실히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