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켈리 26점' 전자랜드, 케이티 제압

(인천=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지난 시즌 정규리그 최하위 인천 전자랜드가 새 시즌에서 상승세를 이어갔다.

전자랜드는 1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제임스 켈리의 활약에 힘입어 부산 케이티를 73-68로 눌렀다.

지난달 30일 원주 동부의 4연승을 저지한 전자랜드는 3승 1패를 기록하며 시즌 초반 공동 2위까지 뛰어올랐다. 케이티는 1승 3패가 되며 8위로 처졌다.

켈리는 이날 26득점, 15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스틸과 블록도 각각 3개와 5개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4쿼터 막판까지 접전이 이어졌다.

케이티가 1쿼터에서 23-13, 10점 차까지 앞섰으나, 2쿼터에서는 전자랜드가 37-35로 전세를 뒤집었다.

3쿼터에서 커스버트 빅터와 켈리에 이어 정효근의 득점까지 가세하며 전자랜드가 4분 10초 남기고 51-42로 앞서나가며 승기를 잡는 듯했다.

그러나 케이티도 제스퍼 존슨과 조성민을 앞세워 52-53까지 따라붙었다.

4쿼터에서는 양 팀이 팽팽하게 맞섰다.

전자랜드가 정영삼의 3점 슛으로 포문을 열자, 케이티도 존슨의 3점 슛으로 응수했다.

전자랜드가 정효근의 3점 슛으로 달아나자, 케이티도 박상오의 득점으로 추격의 고삐를 놓지 않았다.

여기서 켈리가 해결사 역할을 했다.

전자랜드는 5분 10초를 남기고 쫓기는 상황에서 켈리가 3점슛을 꽂아넣었다. 이어 정영삼이 자유투 2개를 성공하며 64-57로 앞서나갔다.

이에 존슨에 다시 3점슛을 허용했으나 4분 10초를 남기고 켈리가 다시 3점슛을 터뜨려 67-60까지 달아났다.

67-63까지 쫓긴 전자랜드는 1분 48초를 남기고 수비 리바운드에 이어 속공으로 켈리가 2점을 보탰다.

전자랜드는 김종범에 3점슛을 허용해 경기 종료 1분 전 68-71까지 쫓겼다.

그러나 24초를 남긴 상황에서 케이티의 공격을 막아내고 얻은 자유투 2개를 정영삼이 모두 성공하며 승리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2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