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대표·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지도부 사퇴 주목

회의장 나서는 김무성
회의장 나서는 김무성(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뒷모습)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 간담회에서 이정현 대표와 정병국 의원의 언쟁을 지켜보다 자리를 박차고 나서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이른바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으로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2일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를 주재한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과 당내 4선 이상 중진 의원들이 함께 하는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며, 이 자리에서 이 대표 등 지도부의 거취문제가 재차 거론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이 대표와 주류 최고위원들은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면서도 지도부 사퇴보다 사태 수습이 우선이라며 사실상 지도부 사퇴 촉구를 거부한 상황이다.

그러나 전날 3선 이상 비주류 의원들이 재차 회동을 한 데 이어, 김무성 전 대표·오세훈 전 서울시장·남경필 경기지사·원희룡 제주도지사·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 여권 대선주자 5명도 회동해, 이 대표의 사퇴를 촉구한 만큼 양측 간 긴장도가 고조될 것으로 전망된다.

언쟁 벌이는 이정현-정병국
언쟁 벌이는 이정현-정병국(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오른쪽 세번째)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 간담회에서 정병국 의원(왼쪽)과 언쟁을 벌이고 있다.

한편, 애초 비주류 의원들이 지난달 31일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면서 이날 열릴 것으로 예상됐던 의원총회는 일단 불발됐다.

전날 정진석 원내대표는 비주류 황영철 의원과의 통화에서 "내일(2일)은 도저히 몸 상태 때문에 의총을 주재하기 어렵다. 다만 이번 주 안에는 의총을 개최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與, 대표·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지도부 사퇴 주목 - 1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2 04: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