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저렴해진 대형TV…60인치 점유율 2년만에 7배


저렴해진 대형TV…60인치 점유율 2년만에 7배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 대형 TV 가격이 낮아지면서 60인치 이상 대형 TV의 점유율이 급증했다.

2년 전 500만원을 훌쩍 넘겼던 60인치대 TV의 가격이 최근에는 100만원 후반대 행사 상품이 나올 정도로 저렴해지면서 부유층이 아닌 가정에서도 충분히 구매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2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2014년 평판 TV 판매량에서 60인치 이상 TV가 차지하는 비중은 1.9%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13.7%로 점유율이 2년만에 7배로 급상승했다.

같은 기간 50인치대 TV의 점유율은 2014년 31.6%에서 올해 24.8%로 약 7%포인트 가량 하락하면서, 초대형 TV의 대세가 50인치대에서 60인치대로 넘어가는 추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2년 전에 비해 10%이상 싸진 40인치대 TV도 점유율 1위로 올라섰다.

40인치대 TV 점유율은 2014년 30.6%에서 올해 37.3%로 증가한 반면, 2년 전 1위였던 30인치대 TV의 점유율은 35.9%에서 24.2%로 하락했다.

게임용이나 침실용으로 사용하는 세컨드 TV 역시 큰 화면을 선호하는 경향과 패널 가격 하락이 맞물리면서 40인치대 TV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거실에서는 50인치대, 침실에서는 30인치대 TV를 사용하던 가정들이 거실 60인치, 침실 40인치로 이동하고 있다는 것이다.

TV 대형화 추세에 유통업계도 할인 혜택과 함께 상품권 증정 행사를 통해 고객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이마트의 경우 오는 9일까지 삼성 UHD TV(152cm), LG 울트라 HD TV(163cm)를 200만 원대 초반에 판매하고, 구매 고객에게 추가 할인 혜택과 상품권을 제공한다.

김선혁 이마트 대형가전 팀장은 "1~2인 가구가 50%를 넘어서면서 싱글족을 중심으로 가성비가 좋은 40인치대 TV들이 세컨드 TV인 게임용, 안방용 TV의 대세로 점차 자리 잡고 있다"며 "TV패널의 대형화 속도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면서 60인치대 TV가 주력 상품으로 떠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마트 TV 판매 수량 기준 크기 별 점유율
구분2014년2015년2016년
60인치 이상1.9%5.7%13.7%
50~59인치31.6%29.1%24.8%
40~49인치30.6%33.2%37.3%
30~39인치35.9%32.0%24.2%

mange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2 0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