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복지법인, 부당한 업무처리 무더기 적발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복지법인 소유 현금을 단체장 승인 없이 용도변경하는 등 광주지역 사회복지법인들의 부당한 업무처리가 드러났다.

1일 광주시가 시의회에 제출한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5~6월 사회복지법인 14곳을 대상으로 지도감독을 벌인 결과 9개 복지법인에서 11건의 부당 행위가 적발됐다.

A사회복지재단은 법인 기본재산 가운데 현금을 시장 승인 없이 용도변경하고 후원금으로 취득한 재산법인을 기본재산으로 편입하지 않아 고발조치 됐으며 과태료도 부과됐다.

B복지회는 추천 절차 없이 이사를 선임하고 이를 보고하지 않아 과태료 통지를 받았다.

C법인은 법인산하 노인복지센터 잉여금 1천800만원을 법인으로 전출 후 운영비로 사용했다가 시정명령을 받았다.

D복지선교회도 이사 1명의 임기가 만료됐으나 새 이사를 선임하지 않았고, E법인은 법인 정관에도 없는 자활사업을 수행하다 점검에 적발됐다.

법인 3곳은 회계년도 세입금액이 30억원 이상이면 감사 1명을 시에서 추천해 임명해야 하는데 2곳이 이를 어겼다가 시정명령을 받았다.

이밖에도 후원금 중 일부만 예산을 편성해 집행하고 나머지는 별도로 통장으로 관리하거나 후원금 전용계좌에서 지출하지 않는 등 불투명한 후원금 관리도 드러났다.

광주시는 이번에 적발된 사례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복지법인들을 상대로 관련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