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합시론> 재계 774억원 양심선언 하고 환골탈태하라

(서울=연합뉴스)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가 긴급체포돼 집중 조사를 받으면서, 이번 사건의 발단이 된 미르·K스포츠재단의 대규모 모금 성격이 밝혀질지 국민 시선이 쏠려 있다. 검찰은 기금을 낸 대기업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면서 모금이 사실상 강제가 아니었는지 캐물었다.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금을 낸 기업들은 모두 53개고, 총 모금액은 774억 원이었다. 모금 창구 역할을 한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이승철 부회장은 자신이 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두 재단을 설립했다고 주장했었다. 그러나 이 부회장은 검찰 조사에서 안 전 수석의 연관성을 시인하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개입을 부인했다가 말을 바꾼 것이다.

최 씨 측은 두 재단 모금과 별도로 롯데·SK그룹에 각각 70억 원, 80억 원을 요구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 롯데는 미르에 28억 원, K스포츠에 17억 원을 이미 출연한 상황이었는데 K스포츠가 추가 출연을 요청하자 70억 원을 더 지원했다가 나중에 돌려받았다. SK그룹도 K스포츠에서 80억 원 출연 요구를 받았으나 30억 원을 내놓겠다고 했고, 금액이 적다고 판단했는지 최 씨가 출연받기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현식 K스포츠재단 전 사무총장은 안 전 수석과 최 씨 지시를 받아 SK에 80억 원을 요구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두 기업은 출연 요구를 받을 때 큰 어려움에 부닥쳐 있었다. 롯데는 경영권 분쟁 속에 검찰 내사를 받고 있었고, SK는 CJ헬로비전 인수를 추진 중이었다. 청와대와 최 씨 측의 출연 요구는 약점이 있거나 사업상 중대 국면에 처한 기업들을 상대로 팔 비틀기에 다름 아니었다.

이 때문에 최 씨 국정농단 파문에 휩쓸린 기업들은 "우리도 피해자"라고 주장할지 모르겠다. 청와대와 같은 권력 기관이 출연을 요구하거나 정부가 대규모 프로젝트에 대한 협력을 요청할 때 대기업 입장에서 거절하기 쉽지 않다. 실제로 SK의 CJ헬로비전 합병은 당국의 조건부 승인이 날 것이란 게 업계의 전망이었으나, 결국 무산돼 출연 건과 관련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그러나 재계는 이런 '피해자 코스프레'로는 국민 신뢰를 얻기 어렵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재계와 정치권의 유착은 기업들이 약점을 안고 있거나, 부당하게 이득을 보려는 데서 출발한다. 우리 경제가 세계 11위에 올랐고, 몇몇 글로벌 기업들이 성가를 올리고 있지만,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이 측정한 한국 기업들의 회계 및 감사의 적절성은 조사 대상국 중 꼴찌인 61위다.

국가 주도의 개발정책에 편승해 성장해왔던 한국 재계는 선거 때마다 정치자금 조성 창구가 돼 몸살을 앓는 등 정경유착에서 벗어날 수 없었고, 그 잔재가 아직 있다. 이제 그 고리를 끊을 때가 됐다. 기업들이 경영과 회계를 투명하게 하지 않고는 글로벌 무대로 나갈 수도 없고 경쟁할 수도 없기 때문이다. 일본의 대표적 경제단체인 게이단렌은 몇 년 전 정치헌금 중단을 선언해 과거와 같은 정경유착이 발붙이지 못하고 있다. 우리 재계도 환골탈태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스스로 정도·투명 경영을 해 과거의 약점들을 바로잡아 나가야 한다. 재계는 양심선언이라도 해 최순실 게이트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재계에 대한 국민 신뢰는 요원할 것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7: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