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파리문화원장 인사에도 '차은택 손길' 어른거렸다

원장 내정자 출국 5일 전 광고업계 출신으로 전격 교체
차은택 영상감독
차은택 영상감독[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영만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의 국장급 공무원이 맡은 재외문화원 원장 인사에도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씨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뉴욕문화원장에 내정된 간부가 출국 닷새를 앞두고 광고업계 출신으로 전격 경질됐기 때문이다. 파리문화원장직도 석연찮은 과정을 거쳐 광고업계 인사가 차지했다.

1일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따르면 청와대 교문수석실 행정비서관(국장급)으로 파견된 용모 씨는 2014년 11월 주뉴욕 한국문화원장으로 내정됐다.

주뉴욕 한국문화원장은 한류를 확산시키는 재외 문화원장 중 핵심 보직이어서 문체부 등 공직자들이 가장 선망한다.

미국 워싱턴DC 아메리칸대학교에서 예술경영학 석사를, 경희대학교에서 예술경영학박사를 받은 용 씨는 정부에서 최우수 문화예술 전문가로 꼽힌다.

용 씨는 서울대학교와 한국예술종합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연세대학교 등에서 문화예술 마케팅, 미술경영, 문화정책 등을 강의했다.

'문화예술 단체의 재원 조성'을 저술하고 '공연 기획', '예술경영', '뉴욕오감', '예술경영 어떻게 할 것인가' 등을 번역하기도 했다.

외교부 영어 면접에서 1위를 할 만큼 영어 실력도 뛰어나 뉴욕문화원장 최적임자로 인정받았다.

문체부의 A 간부는 "재외 문화원장은 외교부 시험을 치르는데 용 씨가 영어 면접에서 압도적인 차이로 1등 했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말했다.

용 씨는 뉴욕에 거주할 집을 빌리고 지인 등과 송별회까지 했지만, 출국 5일 전에 경질 통보를 받았다.

이 때문에 용씨는 심각한 정신적 충격을 받았고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봤다고 지인들이 전했다.

그는 문체부 국립국악원 기획운영단장으로 밀려났다가 올해 2월 런던문화원장으로 발령 났다.

광고업계 출신으로 차은택 씨와 친구 사이인 이모 씨가 뉴욕문화원장 임용 심사를 받았으나 역량 부족 등으로 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외 문화원장 출신의 B 국장은 "용 씨가 뉴욕에 가려고 집을 내놓고 짐까지 다 쌌는데, 갑자기 발령이 취소됐다"며 "문체부 사상 전례 없는 막가파식 인사에 외부 실력자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소문이 파다했다"고 기억했다.

뉴욕문화원장 내정자를 무리하게 내쫓은 탓에 이 자리는 한동안 공백 상태로 남았다.

이후 지난해 7월 뉴욕문화원장과 파리문화원장을 '개방형'에서 '경력개방형' 직위로 바꿔 후임자를 선발했다.

개방형 직위는 공무원과 민간인이 함께 지원할 수 있지만, 경력개방형에는 민간인만 응시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광고업계 출신이 뉴욕문화원장과 파리문화원장에 줄줄이 발탁됐다.

지난해 8월 26일 뉴욕문화원장에 제일기획 상무 출신의 오모 씨가 임명됐다.

오 씨는 차 씨의 '대부'로 통하는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과 함께 제일기획에서 근무했다.

올해 1월 18일에는 광고업체 ㈜이노션 대표이사를 지낸 박모 씨가 파리문화원장에 선발됐다.

문체부 직원 C 씨는 "재외 문화원장 중 유독 두 곳만 경력개방형으로 바꿔 광고업계 출신을 뽑은 것은 차은택 씨 힘 때문으로 대다수 구성원이 의심한다"고 말했다.

ym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