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메라뉴스> 갑작스런 추위 지리산에 핀 '상고대'

송고시간2016-11-01 16:12

(산청=연합뉴스) 기온이 영하 8도 이하로 떨어진 1일 경남 산청군 지리산국립공원 장터목대피소(해발 1천750m)에 상고대가 피었다.

지리산에 핀 '상고대'
지리산에 핀 '상고대'

상고대는 기온이 0도 이하 일 때 대기 중 수증기가 나무 등 차가운 물체에 얼어붙으면서 마치 눈꽃처럼 피는 현상이다.

'나무서리' 혹은 '수상(樹霜)'으로도 불린다.

장터목대피소 일원은 이날 오전 최저기온이 영하 8.3도를 기록했다. 북서쪽에서 매섭고 찬바람이 불어와 체감온도는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리산에 핀 '상고대'
지리산에 핀 '상고대'

이날 지리산을 찾은 등산객들은 가을 단풍과 은빛 세상 등 겨울 정취를 만끽했다.

(글 = 지성호 기자, 사진 =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