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시교육청-대전시, 급식분담률 협상 '타결 가닥'

"시교육청 분담률 10%↑, 대전시 비법정전입금 지원" 원칙 합의


"시교육청 분담률 10%↑, 대전시 비법정전입금 지원" 원칙 합의

(대전=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대전시교육청과 대전시가 무상급식 분담률 조정 협상에서 '시교육청의 분담률 10% 인상과 대전시의 비법정전입금 지원'으로 의견 접근을 이뤄 이번 주 안에 타결될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교육청과 대전시 관계자는 1일 초등학교 급식단가 인상과 중학교 3학년 무상급식 우선 도입 등을 협의해온 교육행정협의회에서 양측이 '시교육청의 무상급식 분담률을 현재 30%에서 40%로 인상하는 대신 대전시가 급식시설 현대화 사업 등 비법정전입금 지원한다'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양측이 구체적인 합의안 마련을 위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고 금주 안에 내용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내년도 급식단가 500원 인상과 중학교 무상급식 도입은 차질없이 시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교육청과 대전시는 그동안 교육행정협의회를 통해 급식단가 인상과 중학교 무상급식 도입 등을 논의해 왔으나 시교육청의 무상급식 분담률 5% 인상안과 대전시의 10% 인상 요구가 맞서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

양측의 이견으로 기한 내 협상 타결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대전지역 20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친환경무상급식대전운동본부는 이날 "설동호 대전시 교육감과 권선택 시장은 중학교 무상급식 예산분담 싸움을 중지하고, 전면 시행하라"며 대전시청과 대전시의회,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중학교 무상급식 시행 요구' 1인시위를 벌였다.

대전시교육청 전경
대전시교육청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