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 지지율 한자릿수대 진입…靑 "어쩔 수 없는 상황"

국정지지율 내일신문 여론조사에서 9.2%…문화일보 13.7%
내일신문 '하야' 여론 67%…문화일보 '하야·탄핵' 48.2%
朴대통령, 민심수습책 구상에 주력…대면보고·독대 통해 여론 경청


국정지지율 내일신문 여론조사에서 9.2%…문화일보 13.7%
내일신문 '하야' 여론 67%…문화일보 '하야·탄핵' 48.2%
朴대통령, 민심수습책 구상에 주력…대면보고·독대 통해 여론 경청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강병철 기자 = '최순실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박근혜 대통령이 일부 여론조사에서 한 자릿수대 지지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보도된 내일신문-디오피니언의 11월 정례여론조사에서 박 대통령 지지도는 9.2%로 10월 34.2%에서 25.0%포인트 급락했다.

박 대통령 취임 후 지지율이 10% 미만으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사 기관이 달라 동일한 잣대를 적용하긴 어렵지만, 역대 대통령 중에선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를 겪은 김영삼 전 대통령이 퇴임 직전인 5년 차 4분기에 6%의 지지율(한국갤럽 조사)을 기록한 바 있다.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31일 실시한 이번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에서 50대(40.0%→7.9%)와 60세 이상(64.5%→20.8%) 등 장·노년층의 지지율 이탈이 두드러졌다.

심지어 '텃밭'인 대구·경북(44.3%→8.8%)에서 전체 평균보다 더 낮은 지지율을 기록하는 등 지지기반이 무너지는 양상을 보였다.

또 응답자의 67.3%가 박 대통령 하야에 '동의한다'고, 80.9%는 '인적 쇄신으로 사태가 수습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일보의 이날 창간 25주년 여론조사에서도 이번 사태의 수습책으로 '박 대통령이 스스로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응답이 36.1%, '여야가 박 대통령 탄핵을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이 12.1&였다.

이 신문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달 29∼30일 실시한 조사에서 '여야 합의로 추천된 국무총리에게 권한을 대폭 이양하는 거국중립내각을 수용해야 한다'(26.1%), '여야가 박 대통령 탄핵을 추진해야 한다'(12.1%)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어쩔 수 없는 상황인 것 같다"면서 "두 자릿수대 지지율이 깨지는 것은 사실 시간문제였다"며 한숨을 쉬었다.

다른 관계자는 "사태가 위중하기 때문에 대통령도 여러 조치를 하고 있는 것 아니겠느냐"며 "국정 운영에 흔들림이 있으면 큰일이니 차질 없이 하면서 수습책을 마련하기 위해 숙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주한 대사 신임장 제정식 외에는 일체 다른 일정을 잡지 않았다.

주한독일대사 등에 신임장을 제정한 자리를 통해 오랜만에 공개석상에 나타난 박 대통령은 비교적 담담한 표정이었으나 언론사 카메라를 보고는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청와대 참모진은 물론 내각, 여당의 주요 인사들과 만나 "민심을 정확히 전달해 달라"면서 다양한 의견을 듣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모는 "박 대통령이 최근 대면보고를 늘리고 있고 독대도 많이 하고 있다. 신임 수석들은 물론 떠난 참모들과도 따로 만나 정국 해법에 대해 광범위하게 의견 수렴을 하는 것으로 안다"며 "이번 주 완료를 목표로 비서실장과 총리를 인선하고 나면 신임 총리가 중심이 돼 국정수습의 계기를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새누리당 상임고문단, 시민사회 원로들과 잇따라 면담한 데 이어 이날 종교계 지도자들과도 회동도 추진했으나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 대통령이 각종 회의에 참석하지 않으면서 국무회의의 경우 황교안 국무총리가 3주 연속 주재했고,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도 대통령비서실장마저 공석인 상태여서 별도 주재자 없이 진행됐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2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는 김규현 외교안보수석이 비서실장 대신 보고자로 나선다.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참석하는 박 대통령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참석하는 박 대통령박근혜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