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경제청 "송도캠퍼스 땅값 내라" 인하대에 통보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시 산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특혜' 논란이 불거진 인하대 송도캠퍼스 부지 매매와 관련 대학 측에 애초 계약 내용의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경제청은 1일 인하대에 송도캠퍼스 부지 대금 잔액 594억원의 10%인 59억4천만원을 내년 4월 19일까지 내도록 통보했다.

또 바다를 매립해 조성한 캠퍼스 부지의 보존등기가 마무리된 만큼 부지 지번(연수구 송도동 540번지)을 적어 넣은 기존 계약서에 대학 측도 조속히 서명하도록 요구했다.

인하대는 첨단 캠퍼스를 조성한다며 경제자유구역인 송도국제도시 11-1공구 내 22만4천㎡를 인천시로부터 1천76억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맺고 그동안 482억원(선납할인 포함)을 납부했다.

나머지 땅값 594억원은 부지 보존등기 완료 6개월 후인 내년 4월부터 6개월마다 10%씩 나눠 내야 한다.

납부 기한을 넘기면 연체이자가 부과되고 3개월 이상 체납하면 계약해지 사유가 된다.

그러나 인하대는 올해 7월 말 총장이 직접 기자회견을 열어 대학 재정난 등을 이유로 해당 부지를 일부만 매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학 형편이 어려워져 애초 사기로 계약한 22만4천700㎡ 가운데 해외 명문대를 유치하기로 한 12만8천700㎡은 사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런 주장에 대해 시 산하 인천경제청은 시민 혈세로 바다를 메워 만든 시유지인 만큼 인하대가 계약대로 이행하지 않으면 전체 땅값의 10%인 107억원의 위약금을물고 땅을 모두 도로 내놔야 한다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앞서 인하대는 인천경제청에 부지 대금 납부기간 연장과 이자율 인하 가능성 등을 타진한 사실이 알려져 특혜 시비에 휘말렸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성명을 통해 "최순자 인하대 총장은 새누리당 유정복 인천시장의 인수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공으로 시에 당당히 요구한 것인지 모르겠으나 그 부담은 시민이 지게 된다"며 "유 시장 또한 빚 갚는 마음으로 특혜 시비에 가담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민단체 등 지역사회에서는 인하대 학교법인 정석인하학원(이사장·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송도캠퍼스 조성에 의지가 없는 게 아니냐며 재단 퇴진론까지 나오고 있다.

토지 대금과 공사비를 포함해 3천500억∼4천억원으로 추산되는 송도캠퍼스 조성 사업비를 대학이 자체 조달하는 게 불가능한 구조에서 재단의 전폭적인 지원 없이는 사실상 사업을 포기해야 하기 때문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인하대 송도캠퍼스 부지 매매와 관련 외부에서 우려하는 특혜성 조치는 없다"면서 "부지 분할 매각 등 계약 변경은 고려하지 않고 있으며 애초 체결한 계약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