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익산 고도육성과 세계유산의 상생방안은?…3일 토론회

(익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 익산시와 재단법인 전북문화재연구원은 3일 익산시 국가무형문화재 통합전수교육관에서 '익산 고도육성과 세계유산의 상생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연다.

익산은 백제 왕궁터, 미륵사지 발굴로 백제의 정치ㆍ문화 중심지로 인정받아 2004년 고도 보존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고도(古都)로 지정됐다.

이후 2009년 고도보존계획을 수립해 2011년부터 금마면 소재지를 중심으로 고도육성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2015년 7월 8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돼 천년 고도로서 중요성을 인정받았다.

토론회는 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 방안, 고도 육성사업과 세계유산의 상생 등에 대해 주민, 전문가, 행정이 소통하기 위해 마련했다.

국립미륵사지유물전시관 이병호 관장이 미륵사지 인근에 건립 중인 국립익산박물관 현황, 건립과정에서 제기된 문제점, 세계유산 보존과 고도육성사업의 연관성에 대해 주제발표를 한다.

한국문화기획평가연구소 정정숙 소장은 세계유산도시 익산의 강점과 약점, 세계문화유산 활용과 상생의 비전, 주민의 문화유산 보존과 활용 방안 등을 소개한다.

홍승재 원광대 교수, 이신효 왕궁리유적전시관 학예연구담당, 남해경 전북대 교수, 정재윤 공주대 교수 등 전문가들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k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