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 상원의장, 쿠릴섬 2개 반환 약속 공동선언 유효

'4개 중 2개 반환으로 끝내자'는 뜻인 듯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이 러·일 평화조약 체결후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 처리와 관련, 시코탄(色丹), 하보마이(齒舞) 등 2개 섬을 일본에 돌려주기로 한 1956년 옛 소련과 일본의 공동선언은 지금도 유효하다고 1일 밝혔다.

마트비옌코 의장의 이런 발언은 영토분쟁 중인 4개 섬 중 2개만 돌려주는 것으로 이 문제를 마무리하겠다는 러시아의 속내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대통령, 총리에 이어 러시아 권력 서열 3위인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힌다. 2011년부터 상원의장을 맡고 있으며 12월로 예정된 푸틴 대통령의 방일준비를 위해 지난달 31일부터 일본을 방문한다.

마트비옌코 의장은 일본 방문을 앞두고 이뤄진 이날자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쿠릴 4개 섬 문제에 대해 "일본으로서는 (4개 섬에 대한 러시아의 주권에 대해) 논의의 여지가 있지만, 러시아로서는 (논의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니혼게이자이는 그의 발언이 쿠릴 4개 섬 중 이투룹(일본명 에토로후), 쿠나시르(일본명 쿠나시리) 등 2개는 협의 대상이 아니며 나머지 2개 반환으로 영토문제를 마무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했다.

마트비옌코 의장은 옛 소련과 일본 양국 의회가 승인한 공동선언은 "(앞으로도) 양국 관계의 기본이 되는 중요한 법적 문서가 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타협을 모색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쿠릴 4개 섬은 "2차대전의 결과로 러시아의 영토가 됐다"고 재차 주장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먼저 파트너로서 일본의 현실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4개 섬에 대한 주권과 관할권을 일본에 넘겨줄 수 없다는 러시아의 기존 입장은 "지도부뿐만 아니라 (러시아) 국민의 합의"라고도 강조했다.

영토문제에서 진전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양국의 신뢰관계 강화와 본격적인 협력관계발전이 조건"이라는 주장도 했다. 일본 측에 경제와 안전보장 등 폭넓은 분야에서 러시아와의 협력관계를 강화해 서로서로 양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푸틴 대통령의 방일을 앞두고 일본에서는 쿠릴 4개 섬을 둘러싼 영토문제 해결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으나 마트비옌코 의장의 발언은 푸틴 방일에 앞서 일본 측의 높은 기대치를 낮추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니혼게이자이는 해석했다.

일본 측이 제작한 북방영토 거주지도[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측이 제작한 북방영토 거주지도[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4: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