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난 민심'…대학생·교수·시민단체 시국선언 줄이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전국종합=연합뉴스) 최순실(60)씨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와 관련자 엄중 처벌을 요구하는 대학교수, 대학생, 시민단체 등의 시국선언과 집회가 줄을 잇고 있다.

인천대 교수 130명은 1일 '대통령의 하야가 침몰하는 민주주의를 구하는 길'이라는 시국선언문에서 "작금의 사태는 한 정권의 비리나 부패 차원을 넘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해 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 사건"이라며 박 대통령이 직접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동아대 교수 118명과 직원, 학생 등 200여명은 오후 3시 부민캠퍼스 앞에서 시국선언을 통해 "국민으로부터 권력을 이양받은 대통령이 스스로 국가 권력 구조를 왜곡하며 상왕같은 비선실세에 의한 국정농락이 드러나는 현 시국에분개하고 허탈한 마음"이라며 박 대통령 하야와 내각 총사퇴를 요구할 계획이다.

원광대 전·현직 교수 600여명도 이날 오후 시국선언문을 발표한다.

강원 비상시국선언 기자회견
강원 비상시국선언 기자회견(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31일 강원 춘천시 도청앞에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강원지역 비상시국 선언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2016.10.31
hak@yna.co.kr

'민주주의 위기'를 부르짖는 대학생들의 목소리도 이어졌다.

경희대 총학생회는 이날 오전 서울캠퍼스와 국제캠퍼스에서 시국선언을 발표해 "계속 드러나는 증거들이 최씨의 국정 개입 사실을 증명한다"며 "이번 국정농단은 개인의 일탈이 아닌 반민주세력에 의한 민주주의 위기"라고 주장했다.

고신대 총학생회, 청주교대 총학생회는 이날 오후 6시 각각 교내에서 시국금식기도회와 촛불집회를 열고, 원광대 총학생회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 학부 총학생회도 각각 시국선언을 발표한다.

청주대를 비롯해 충북대, 서원대, 충청대, 꽃동네대 등 청주권 5개 대학 총학생회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공동 시국선언문을 채택하기로 했다.

촛불 들고 행진
촛불 들고 행진(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31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 인근에서 민중총궐기 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촉구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2016.10.31
pdj6635@yna.co.kr

시민사회단체의 기자회견과 집회도 곳곳에서 잇따랐다.

경기도 파주지역 31개 시민단체, 정당, 노동조합 회원 등 30여명은 오전 10시 경의선 금릉역 앞 공원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헌법 제1조 1항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를 함께 외치며 헌정질서를 유린한 당사자에 대한 엄정한 조치를 요구했다.

'평택시민행동'은 오전 10시 30분 평택역 광장에서, '경기진보연대'는 오전 11시 30분 경기도의회 앞에서, '민주주의 경남연대'는 오전 10시 창원시 마산 3·15 의거탑에서 시국선언을 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오전 6시 30분부터 울산 남구 변전소사거리에서 공단으로 출근하는 근로자들을 상대로 11월 12일 '민중총궐기' 선전전을 펼쳤고, 충남·세종지역 단체들은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대전지역 7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민주수호 대전본부'는 오후 7시 타임월드 앞에서. '민주주의 광주행동'도 이날 저녁 광주 충장로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한다.

(장아름 이승민 김소연 박정헌 류수현 허광무 우영식 임채두 민영규 신민재 기자)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