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터넷쇼핑몰, 의류 환불·교환 '모르쇠'


인터넷쇼핑몰, 의류 환불·교환 '모르쇠'

인터넷쇼핑몰, 의류 환불·교환 '모르쇠' - 1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경기도에 사는 20대 여성 김모 씨는 지난 1월 11일 인터넷쇼핑몰에서 2만6천 원을 주고 치마를 구매했다.

이틀 뒤 제품을 배송받아 입어보니 사이즈가 맞지 않아 반품하려고 했지만, 쇼핑몰은 '할인상품은 교환·환불이 안 된다'며 거부했다.

김 씨의 경우처럼 인터넷쇼핑몰에서 의류를 구매하고 교환·환불을 요청하면 이를 거부하거나 지연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올해 들어 9월까지 접수된 인터넷쇼핑몰 의류 관련 피해구제는 총 959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755건)보다 27.0%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중 교환·환불을 거부하거나 지연하는 경우가 48.6%(466건)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은 배송 지연이나 사은품·포인트 미지급 같은 계약불이행(22.7%, 218건), 품질 불량(22.6%, 217건), 과다 배송비를 요구하거나 환불된 금액을 적립금으로 전환하는 부당행위(3.5%, 33건)의 순이었다.

인터넷쇼핑몰, 의류 환불·교환 '모르쇠' - 1

전자상거래법에 따르면 제품을 배송받은 7일 이내에는 환불·교환을 해 줄 수 있지만 업체가 할인상품이거나 니트류, 흰색 의류라는 이유로 교환이나 환불을 해주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한편, 피해구제 신청 중 환불 등 합의가 이뤄진 경우는 53.4%(512건)로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46.6%의 경우 업체가 환불이 안 된다는 점을 미리 고지했다는 이유로 책임을 피하거나 착용이나 세탁 후 발견된 품질 하자를 업체가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소비자원은 인터넷쇼핑몰에서의 피해를 막기 위해 "환불이나 교환은 배송을 받은 날로부터 7일 이내에 요청하고 환불·교환을 부당하게 제한하는 인터넷쇼핑몰에서는 제품을 구매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