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차은택 회사 압수수색…'문화계 황태자' 의혹 본격 규명(종합)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광고감독 차은택(47)씨[연합뉴스TV 제공]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광고감독 차은택(47)씨[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검찰이 현 정부의 '비선 실세'라는 의혹을 받는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광고감독 차은택(47)씨 관련 회사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최씨를 소환조사하고 긴급체포한 데 이어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차씨 관련 의혹도 본격적으로 파헤칠 전망이다.

최순실씨와 주변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지난달 31일 차씨가 운영하는 '아프리카픽쳐스'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고 1일 밝혔다.

다른 차씨 회사인 '엔박스에디트', 차씨가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제기된 광고기획사 '플레이그라운드'도 대상에 포함됐다.

이들 업체는 차씨를 등에 업고 대기업·공공기관 광고를 쓸어 담았다는 의혹을 받는다.

업계에 따르면 KT가 올해 2∼9월 내보낸 영상광고 24건 중 6건을 아프리카픽쳐스가 만들었다.

지난해 10월 설립된 플레이그라운드도 현대차그룹과 KT 광고를 다수 따내고, 박근혜 대통령 외국 순방 때 공연 기획을 독점해 배경이 석연치 않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엔박스에디트는 문체부가 보급한 생활체조 '늘품체조' 동영상을 하청받아 제작한 업체다. '늘품체조'는 한국스포츠개발원의 '코리아체조'가 마무리되던 때 돌연 끼어들었다.

문체부는 헬스트레이너 정아름씨가 제안해 늘품체조를 만들었다고 말해왔으나 정씨가 최근 "차은택감독에게 요청받아 만들었고 문체부가 거짓 해명을 요구했다"고 폭로해 논란이 커졌다.

차씨는 2014년 대통령 소속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된 것을 시작으로 창조경제추진단장까지 지내면서 정부가 시행하는 각종 문화 관련 사업을 따내며 이권을 챙겼다는 의심을 받아 왔다.

그가 정부와 일하기 시작한 뒤로 대학 은사인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취임하고, 외삼촌인 김상률 숙명여대 교수가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에 발탁되면서 인사 과정에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차씨의 자택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검찰은 차씨가 조만간 중국에서 귀국해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6: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