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차은택 회사 3곳 압수수색…'문화계 황태자' 의혹 본격 규명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광고감독 차은택(47)씨[연합뉴스TV 제공]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광고감독 차은택(47)씨[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검찰이 현 정부의 '비선 실세'라는 의혹을 받는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광고감독 차은택(47)씨 관련 회사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최씨를 소환조사하고 긴급체포한 데 이어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차씨 관련 의혹도 본격적으로 파헤칠 전망이다.

최순실씨와 주변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지난달 31일 차씨가 운영하는 '아프리카픽쳐스'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고 1일 밝혔다.

다른 차씨 회사인 '엔박스에디트', 차씨가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제기된 광고기획사 '플레이그라운드'도 대상에 포함됐다.

차씨는 2014년 대통령 소속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된 것을 시작으로 창조경제추진단장까지 지내면서 정부가 시행하는 각종 문화 관련 사업을 따내며 이권을 챙겼다는 의심을 받아 왔다.

차씨가 정부와 일하기 시작한 뒤로 그의 대학 은사인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취임하고, 외삼촌인 김상률 숙명여대 교수가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에 발탁되면서 인사 과정에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아프리카픽쳐스와 플레이그라운드가 다수 대기업 광고를 수주한 것이나, 문체부가 만든 생활체조 '늘품체조' 동영상을 엔박스에디트가 만든 게 차씨의 영향력 때문이 아니냐는 주장도 나왔다.

검찰은 외국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진 차씨의 자택을 지난달 26일 압수수색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