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업자들 다투다 "같이 죽자" 수사 의뢰…공사비리 드러났다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창원서부경찰서는 공문서를 꾸며 관급공사비를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전 건설업체 공동대표 문모(57)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공사현장 [연합뉴스 자료]
공사현장 [연합뉴스 자료]

이들은 2014년 12월부터 작년 3월까지 창원의 한 하수처리장 증설사업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모래흙을 지정된 처리장이 아닌 인근에 버렸다.

이후 공문서인 감리조서를 가짜로 작성해 시로부터 운송료 2천600만원을 받아 챙겼다.

또 비슷한 시기에 같은 공사현장에서 기초공사용 말뚝에 누수 차단재를 바르지 않고 바른 것처럼 감리조서를 꾸며 시로부터 2천900만원을 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문 씨는 범행으로 얻은 돈의 대다수를 공모자들 몰래 쓴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화가 난 공모자들은 이사회를 소집해 문 씨를 해고했다.

사건은 문 씨가 '다 같이 죽어보자'는 심정으로 국민권익위원회에 수사를 의뢰하며 알려지게 됐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