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S전선아시아, 베트남 대규모 전력지중화 사업 참여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의 전력 지중화 사업에 초고압 케이블을 공급한다고 1일 밝혔다.

LS전선아시아의 베트남 LS[006260]-VINA(LS 비나) 법인은 최근 베트남 전력청과 220kV급 초고압 케이블 등을 500만달러(약 57억원)에 공급하기로 계약을 맺었다.

LS-VINA는 내년 상반기 베트남 남부 호찌민시 도심의 전력망을 확충하는 공사에 케이블을 납품한다.

베트남은 몇 년 전 일부 지중화 사업을 한 적은 있지만 아직 전력망 대부분은 철탑과 전신주로 연결되는 가공 케이블로 구성돼 있다. 전력케이블을 지하에 매설하는 지중화 사업에 막대한 비용이 들기 때문이다.

베트남 정부는 2014년 호찌민에서 트럭이 전신주와 충돌해 도시 절반이 정전되는 사태가 벌어지자 지중화 계획을 발표하고 올해부터 사업을 본격화했다. 이를 위해 베트남 전력청은 아시아개발은행(ADB) 등으로부터 자금을 지원받는다.

명노현 LS전선아시아 대표는 "향후 동남아시아 국가들에서 해외자본의 지원을 받는 전력망 구축 사업이 늘어날 것"이라며 매출 확대를 기대했다.

LS-VINA는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등 메콩 강 유역 4개국에서 유일하게 고압의 지중 케이블 생산이 가능한 업체이다.

최근 싱가포르와 미얀마, 인도네시아 등 주변 아세안 국가, 유럽과 남미 등에도 수출을 확대하고 있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09: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