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0월 수출 419억달러로 작년比 3.2%↓…노트7단종 등 영향(종합)

반도체·유화는 호조…무역수지 72억달러 흑자로 57개월째 흑자 행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10월 수출액이 419억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3.2% 줄어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밝혔다.

지난 8월 20개월만에 반등에 성공한 뒤 두 달 연속 하락세다. 지난 9월(-5.9%)보다는 감소율이 다소 줄었다.

10월 수출에는 자동차 파업, 갤럭시노트7 단종, 조업일수 감소 등이 악영향을 미쳤다.

산업부는 "여러 부정적 여건에도 불구하고 전월대비 감소율은 축소됐다"며 "일평균 수출 감소율은 -1.1%를 기록해 지난 6월 -0.8%를 제외하면 올해 중 최소치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품목별로는 자동차와 무선통신기기의 수출액 하락폭이 컸다. 전년 대비 각각 11.8%, 28.1%씩 줄었다. 특히 무선통신기기의 감소폭은 2012년 7월 이후 4년3개월만에 최대치다.

반도체, 선박, 컴퓨터 등 3개 분야는 증가했다. 석유화학, 철강, 자동차, 석유제품, 가전 등 5개 품목은 감소율이 줄었다.

특히 평판 디스플레이(23억8천만달러)와 컴퓨터(7억9천만달러)는 올해 최대 수출액을 기록했다. 화장품 수출액은 4억달러로 역대 2위의 월간 수출실적을 거뒀다.

지역별로는 대(對)중국 수출이 111억달러로 올해 최고 실적을 거뒀다. 다만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1.3% 줄었다.

대베트남 수출 증가세도 지속했고 유럽연합(EU), 아세안, 중동으로의 수출은 증가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미국과 일본으로의 수출은 여전히 부진했다.

수입액은 348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4% 감소했다.

월간 무역수지 흑자는 72억 달러를 기록했다. 2012년 2월 이후 57개월째 흑자행진이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