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르샤에 설욕 벼르는 맨시티 과르디올라 "결승전처럼 하겠다"

기자회견 중인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시티 감독[AFP=연합뉴스]
기자회견 중인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시티 감독[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친정팀' 바르셀로나(스페인)에 대패했던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잉글랜드)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설욕전에 나선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맨시티와 바르셀로나의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조 4차전 홈경기를 앞두고 기자회견에 참석, '결승전처럼 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지난달 20일 바르셀로나와의 C조 3차전 원정에서 옛 제자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해트트릭을 지켜보며 팀의 0-4 패배를 맛봐야 했다.

바르셀로나는 현재 3전 전승(승점 9)으로 C조 선두를 달리고 있고, 맨시티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두 이름값에 만족스럽지 않게 1승 1무 1패(승점 4)로 2위에 자리하고 있다.

묀헨글라트바흐(독일)가 3위(승점 3), 셀틱(스코틀랜드)이 4위(승점 1)인 만큼 맨시티로서는 조별리그 통과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축구 매체 골닷컴은 1일 과르디올라 감독이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바르셀로나를 꺾기 위해 무엇을 해야하는지 안다"면서 "바르셀로나가 우리를 알지만, 우리 공격진이 지난번과 다를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결승전 같이 해야 한다"면서 "바르셀로나에게는 결승이 아니겠지만, 우리에게는 결승전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9월 29일 셀틱 원정에서 3-3으로 비긴 데 대해 "이제 조별리그 3경기만 남았는데, 셀틱 원정에서 승점 2를 놓쳤다"면서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나는 이기지 못할 거로 생각하며 경기장에 들어선 적이 없다"면서도 "이기기 위해서는 거의 완벽하게 경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해,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임을 인정했다.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08: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