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8시간 총력전' 검찰 최순실 구속영장 내일 청구(종합)

횡령 등 일부 혐의 입증해 구속 방안 검토…3일 영장심사
조사받으러 온 최순실
조사받으러 온 최순실(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긴급체포 된 최순실 씨가 조사를 받기 위해 1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되고 있다.
'국정농단' 최순실 조사에 불 밝힌 검찰(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정농단 의혹'을 받는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씨가 31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불이 켜져 있다. 2016.10.31kane@yna.co.kr
'국정농단' 최순실 조사에 불 밝힌 검찰(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정농단 의혹'을 받는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씨가 31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불이 켜져 있다. 2016.10.31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가 긴급체포되면서 검찰이 최씨를 구속하기 위한 '48시간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1일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최씨를 소환해 미르·K스포츠 재단의 강제모금 및 사유화 의혹,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 등에 대한 강도 높은 규명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전날 수사팀에 합류한 첨단범죄수사1부를 비롯해 특수본 소속 검사 20명 안팎이 대거 가동됐다.

최씨는 전날 오후 11시 57분께 증거인멸·도망의 우려 등을 이유로 조사를 받던 중 긴급체포 됐다. 검찰의 체포 시한은 48시간이며 이 시간 이내에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해 신병 확보 상태를 이어가게 된다.

검찰 관계자는 "(최씨를 상대로) 조사할 것이 많다"며 "(체포 시한이 끝나는) 내일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 같다"고 말했다.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3일 열리며 구속 여부도 같은 날 늦은 밤께 결정될 전망이다.

검찰이 구속영장을 발부받기 위해서는 영장실질심사 등에서 일정 수준으로 혐의를 소명해 구속 필요성을 인정받아야 한다.

'48시간 총력전' 검찰 최순실 구속영장 내일 청구(종합) - 2

검찰로서는 제한된 시간 안에 최씨가 구속될만한 범죄를 저질렀음을 밝히기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입장이다.

조사실 향하는 최순실(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가 31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뒤 검찰 수사관들과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2016.10.31
조사실 향하는 최순실(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가 31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뒤 검찰 수사관들과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2016.10.31

최씨는 박근혜 대통령과의 인연을 발판 삼아 대기업들이 800억원대 자금을 미르·K스포츠 재단에 출연케 하고 기금을 딸 정유라(20)씨의 승마 훈련비로 쓰려 하는 등 재단을 사유화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재단 출범 뒤 검찰 내사를 받는 롯데그룹 등에 거액의 기부금을 강요한 정황도 있다.

민간인 신분인 최씨는 박 대통령의 연설문, 북한과 비밀 접촉 내용이 담긴 대통령인수위원회 자료, 대통령 해외 순방일정을 담은 외교부 문건, 국무회의 자료 등 대외비 문건을 대량으로 받아보기도 했다. 그가 실제 청와대와 정부 정책·인사에 영향력을 끼쳤는지도 규명 대상이다.

딸 정씨의 이화여대 부정 입학 및 부당 대출, 정부·공공기관 인사 개입, 독일로 자산을 이전하는 과정에서 외환 거래법 위반 및 증여세 탈루, '광고회사 강탈' 의혹에 이르기까지 최씨에게 거론되는 범죄 혐의는 횡령·배임 등 10여개에 달한다.

검찰은 우선 재단을 통한 횡령 등 일부 혐의만 소명해 구속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범죄 사실에 대한 엄격한 증명을 요구하는 형사재판과 달리 영장 단계에선 어느 정도의 개연성을 추측할 수 있는 혐의 소명이 이뤄지면 구속이 가능하다.

그럼에도 48시간은 넉넉지 않을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특히 검찰에 소환되며 국민에게 용서를 빌었던 최씨가 조사 과정에서는 혐의를 대부분 부인하고 있어 검찰의 발목을 잡고 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15: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