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NBC-서베이몽키 여론조사…힐러리 47% vs. 트럼프 41%

NBC "FBI 이메일 재조사에도 이렇다할 지지율 변화 없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미국 연방수사국(FBI)에서 대통령선거를 열흘가량 앞둔 시점에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을 재조사하겠다고 나섰지만, 이런 방침이 알려진 뒤에도 클린턴이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에 대해 여전히 우위를 보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31일(현지시간) 미 NBC뉴스와 여론조사기관 서베이몽키의 발표를 보면 클린턴과 트럼프의 지지율은 각각 47%와 41%였다.

한 주 전에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클린턴과 트럼프가 각각 46%와 41%의 지지율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할 때 클린턴의 이메일 문제에 대한 재조사가 이렇다 할 지지율 변화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NBC뉴스는 설명했다.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은 그가 국무장관 재직 때 사설 이메일로 기밀문서를 비롯한 공문서를 취급한 일을 지칭한다. FBI는 지난 7월 이 문제에 대해 불기소 권고를 했지만, 클린턴의 최측근 중 한 명인 후마 애버딘의 전 남편 앤서니 위너를 조사하던 중 위너의 개인용컴퓨터에서 애버딘이 취급하던 이메일들이 발견된 일을 계기로 또다른 기밀문서 유출 의혹에 대해 다시 조사하고 나선 것이다.

이번 NBC-서베이몽키 여론조사에서 FBI의 클린턴 이메일 문제 재조사가 중요한 사안이라고 답한 사람은 전체의 55%였고, 선거운동에 대한 주의를 분산하는 역할에 그칠 것이라는 의견을 보인 사람은 44%였다.

이 질문에 민주당 지지자 중 83%가 '주의 분산 역할'이라고 답한 반면 공화당 지지자의 93%는 '중요 사안'이라는 의견을 보였다.

NBC-서베이몽키의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4일부터 30일 사이에 서베이몽키가 연령이나 지역 등을 고려해 여론조사 대상자로 선정한 사람들이 웹사이트에 접속해 의견을 표시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05: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