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코미 FBI국장, 선거에 영향 미치려 한 것 아닐 것"

FBI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에 일단 '신중모드'
"수사 관련 사실 공개논의 제한 관행은 지켜져야"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31일(현지시간)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대선을 목전에 두고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 방침을 밝혀 거센 논란이 이는 것과 관련해 일단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28일 美플로리다 올랜도 유세장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
28일 美플로리다 올랜도 유세장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코미 국장이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또 어느 당의 특정 후보를 밀어주려고 은밀하게 전략적으로 그렇게 한 것으로는 믿지 않는다"고 밝혔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이어 "코미 국장은 강직하고 좋은 사람"이라면 "그러나 이번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 수사와 관련해선 곤란한 위치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코미 국장이 이번 수사와 관련해 (의회 보고를 통해) 대중에 공개한 것을 방어하거나 비판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또 "오바마 대통령은 수사 관련 사실에 대한 공개적 논의를 제한하는 오랜 전통과 관행, 기준은 지켜져야 하는 것으로 믿고 있다"면서 밝히면서도 이번에 그런 기준이 위배됐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삼갔다.

제임스 코미 美FBI 국장
제임스 코미 美FBI 국장[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백악관의 이 같은 신중모드는 민주당과 클린턴 캠프의 강력 반발과는 차이가 있는 것이다.

클린턴 캠프와 민주당에서는 코미 국장이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돕기 위해 '당파적'으로 행동하고 있다며 이는 연방 공무원의 활동이 선거에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고 규정한 연방법 '해치법'(Hatch Act)을 위반한 것이라고 성토하고 있다.

스티브 코언(민주·테네시) 하원의원은 코미 국장의 사퇴까지 촉구한 상태다.

코미 국장은 앞서 대선을 11일 앞둔 지난 28일 미 의회에 보낸 서신에서 "당초 이메일 수사와 무관한 것으로 분류한 이메일 중에서 수사와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 이메일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재수사 방침을 밝혀 논란을 촉발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03: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