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0월 펀드수익률 해외주식형이 국내주식형보다 양호

브라질 펀드 1위…채권형 펀드 자금 이탈 가속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지난 10월 한 달간 펀드시장에서 국내 주식형보다 해외 주식형이 양호한 수익률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브라질 펀드가 수익률 1위를 기록했고 남미신흥국 펀드가 그 뒤를 잇는 등 신흥국 펀드가 선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1일 펀드평가사 KG제로인이 운용순자산 10억원 이상, 운용기간 2주 이상인 국내외 주식형 펀드(공모)의 10월 수익률(이하 10월 28일 기준)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해외 주식형의 수익률은 평균 0.91%로 국내 주식형(-1.19%)을 2.10%포인트나 앞섰다.

특히 해외 주식형 펀드 가운데 브라질 펀드는 평균 15.11%로 수익률이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 남미신흥국(9.11%), 일본(4.84%), 인도(4.40%), 글로벌신흥국(2.90%) 등 순으로 성적이 좋았다.

연초 배럴 당 26달러까지 떨어졌던 유가가 10월 들어 50달러를 돌파하는 등 반등세를 보이며 원자재 가격이 오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오온수 현대증권[003450] 연구원은 "10월 한 달간 유가 반등 등 신흥국에 우호적인 여건이 이어졌다"면서 "특히 브라질은 최근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경기부양 기대까지 반영되면서 좋은 성과를 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10월 브라질 증시의 밸류에이션(가치평가)은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 12.6배로, 2010년 이후 밴드(등락범위) 상단에 해당하는 꽤 높은 수준"이라며 "미국 기준금리 인상을 앞둔 시점이어서 추가 매수보다는 수익률 관리 차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10월 펀드수익률 해외주식형이 국내주식형보다 양호 - 1

한편 미국이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관측에 갈수록 무게가 실리면서 채권형 펀드의 자금 유출은 가속화하는 분위기다.

10월 한 달간 채권형 펀드에서는 2천770억원이 순유출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자금몰이를 이어온 채권형 펀드는 지난 8월까지 자금 순유입 행진을 지속하며 6조원에 가까운 자금을 빨아들였다.

그러나 지난 9월 처음으로 2천531억원이 순유출된 데 이어 10월에도 3천억원에 가까운 자금이 이탈하면서 올해 들어 채권형 펀드에 순유입된 자금은 지난 8월 말 현재 5조8천850억원에서 5조3천549억원으로 줄었다.

오 연구원은 "일반채권형과 중기채권형 펀드의 자금 유출이 두드러졌고 초단기채권형은 오히려 자금이 유입됐다"면서 "미국이 12월 기준금리를 인상하면 금리가 바닥을 치고 상승 구간에 진입할 것이라는 기대가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10월 펀드수익률 해외주식형이 국내주식형보다 양호 - 2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1 0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