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순실씨 검찰 출두중 벗겨진 구두는 72만원 명품 '프라다'(종합)

최씨 소유 미승빌딩에서도 수십켤레 명품 구두 발견돼
돌아간 최순실의 명품 신발
돌아간 최순실의 명품 신발(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검찰이 현 정부의 숨은 실세라는 의혹을 받아온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를 31일 밤 긴급체포했다. 최씨가 검찰 출석 때 벗겨졌던 명품 신발(빨간색 원)을 다시 신고 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나와 서울구치소로 이송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출석 때 벗겨진 신발.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가 검찰 출석하며 신은 신발도 명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최순실씨 검찰 출석 때 시위대와 취재진이 엉켜 포토라인이 무너졌고 이 와중에 최씨의 신발 한쪽이 벗겨졌다.

소박해 보이는 검은색 단화이지만 바닥 부분에는 명품 브랜드 프라다 로고가 선명하다.

작년 봄/여름 제품으로 당시 매장 판매가격은 72만원이었고 현재는 단종됐다.

네티즌들은 신발뿐 아니라 검은색 코트와 모자, 가방 등 최씨의 출두 패션이나 공항 입국 패션이 모두 명품이라는 추측을 하고 있다.

2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미승빌딩 압수수색에서는 최씨 모녀의 것으로 추정되는 수입 명품 구두가 대량 발견된 바 있다.

서울 강남구 신사동 최 씨 소유 빌딩 자택 입구에 최씨 모녀의 것으로 추정되는 명품 신발이 채워져 있는 모습
서울 강남구 신사동 최 씨 소유 빌딩 자택 입구에 최씨 모녀의 것으로 추정되는 명품 신발이 채워져 있는 모습

최씨 모녀가 한때 거주했던 곳으로 보이는 자택 출입문 옆에 설치된 신발장에는 수십 켤레의 각종 구두, 운동화 등이 있었다.

이 가운데는 페라가모, 프라다, 구찌, 토리버치, 몽클레어 등 명품 수입 구두가 즐비했다.

샘플실 영상에서는 최씨가 1천만원이 넘는 에르메스로 보이는 가방을 들고나오기도 했다.

덩그러니 놓인 최순실 시의 명품구두 한 짝
덩그러니 놓인 최순실 시의 명품구두 한 짝(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정농단 의혹'을 받는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씨가 3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출석 도중 벗겨진 최 씨의 신발이 출입문 인근에 덩그러니 놓여있다. 2016.10.31
kane@yna.co.kr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1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