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모레 운영위, 靑예산안 심의 '보고자 실종'…"전례없는 일"

송고시간2016-10-31 12:02

비서실장·정무수석 등 부재 상황…禹수석 결국 '불출석 퇴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배영경 기자 = 국회 운영위원회가 다음달 2일 대통령비서실 등의 내년도 예산안 심의를 위한 전체회의를 앞두고 '청와대 보고자 실종 사태'에 당혹해 하고 있다.

야당은 이번 전체회의를 사실상의 '최순실 청문회'로 규정하고 이원종 대통령비서실장과 안종범 정책조정수석, 이른바 '문고리 3인방' 등에 대한 추궁을 벼르고 있었으나 모두 사퇴하면서 다소 김이 빠진 모습이다.

운영위 관계자는 31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아직 청와대로부터 전체회의 출석자 명단을 통보받지 못했다"면서 "이런 상황은 전례가 없어서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대통령 비서실장 부재시에 누가 권한을 대행하는지에 대해 청와대 내부 규정이 있을지는 모르지만 국회에서는 그런 게 없어 일단은 청와대로부터 연락이 오길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운영위 예산 심의를 위한 전체회의에는 통상 대통령 비서실장이 업무보고를 하고, 주로 정무수석과 정책조정수석 등이 여야 의원들의 질문에 대비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이들의 사표를 모두 수리하면서 공석이 됐다.

이 때문에 현재 출석할 수 있는 수석급 참모는 이미 사표를 제출했으나 수리되지 않은 김규현 외교안보·강석훈 경제·현대원 미래전략·김용승 교육문화·김현숙 고용복지·정진철 인사수석 등과 이번에 새로 기용된 최재경 민정·배성례 홍보수석 등이다.

그러나 최재경 수석과 배성례 수석의 경우 아직 공식 임명장을 받지 않았고 업무파악도 되지 않은데다 민정수석의 국회 출석 문제를 놓고 또다시 여야간 다툼이 있을 수 있어 실제 출석 여부는 미지수다.

청와대 관계자도 이날 통화에서 "청와대 직제 규정이 있긴 하지만 현재로서는 운영위 출석 문제에 대해서는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국정감사에서 기관증인으로 채택됐으나 여야의 압박에도 출석을 거부해 운영위로부터 고발당한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결국 국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불명예 퇴진했다.

모레 운영위, 靑예산안 심의 '보고자 실종'…"전례없는 일"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02143500030

title : 코트·패딩은 여름에 사야 '제맛'…역시즌 의류 온라인서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