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국인 금융문제 상담때 19개어 통역 지원

송고시간2016-10-31 12:00

금감원·법무부 외국인안내센터 연계


금감원·법무부 외국인안내센터 연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다음 달부터 외국인 근로자나 결혼 이주 여성도 금융거래 때 겪는 어려움을 자국어로 상담할 수 있게 됐다.

금융감독원은 다음 달 1일부터 법무부 외국인 종합안내센터와 공동으로 '금융 민원 상담 3자 간 통역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외국인이 금융감독원 콜센터(☎ 1332)로 전화하면 외국인 종합안내센터 외국어상담사와 연결해 원하는 외국어로 3자 간 동시 통화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중국어, 베트남어, 필리핀어, 캄보디아어, 파키스탄어 등 19개 언어로 통역서비스가 제공된다.

외국인 금융문제 상담때 19개어 통역 지원 - 1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40731049200030

title : <클라우드 맥주 출시 100일…1초에 3병씩 팔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