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윤선 장관 "'의혹 제기' 문체부 사업 과감히 정리"

송고시간2016-10-31 11:38


조윤선 장관 "'의혹 제기' 문체부 사업 과감히 정리"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영만 기자 =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31일 '비선 실세' 최순실 씨 및 광고감독 차은택 씨와 관련된 각종 의혹과 관련, "의혹이 제기된 문체부 사업들에 대해 법령 위반과 사익 도모 여부 등을 엄정히 점검하고,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사업은 과감한 정리를 포함한 모든 법적·행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세종 청사에서 전날에 이어 이틀째 긴급 간부회의를 주재해 문체부의 현 상황을 진단하고 앞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 방향을 논의한 뒤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특히 "지금은 저성장을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기 위한 콘텐츠 산업의 육성, 관광산업 경쟁력 강화,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문화융성 등 국가적 과제를 눈앞에 둔 절체절명의 시기"라며 "문체부의 정책과 사업이 객관성과 공정성, 투명성을 확보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최선을 다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정책추진 과정에서 규정을 준수하고 열심히 일하는 공무원들이 불필요한 부담이나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치는 최 씨 등의 국정 농단과 관련해 문체부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쏟아지는 가운데 검찰의 압수수색마저 집행된 상황에서 문체부 직원들의 동요를 막고 행정업무를 조기에 정상화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ym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619055600017

title : 온라인으로 해외여행 기분이라도 내볼까…'랜선투어' 상품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