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순실 수사'에 첨수부 긴급투입…태블릿PC 주인 밝혀지나

송고시간2016-10-31 11:39

PC 주인 '미스터리'·이메일 송수신 경위·대포폰 등 본격 수사 '포석'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의 의혹을 파헤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IT·전산·개인정보 사건을 전담하는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부를 긴급 투입하기로 했다.

이는 청와대 문서 유출과 '국정 농단' 의혹의 핵심 물증이면서도 누구의 것인지조차 의견이 분분한 태블릿PC를 둘러싼 여러 의혹을 본격 수사해 명확히 규명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검찰은 중앙지검 3차장 산하 첨수1부를 수사에 추가 투입한다고 31일 밝혔다. 첨수1부는 IT 분야를 중심으로 한 개인정보 유출이나 보이스피싱 관련 사건을 전담하는 부서다.

검찰은 대통령 연설문 등이 들어있는 태블릿PC가 과연 최씨의 것이 맞는지를 포함해 저장된 청와대 문서의 작성 경위 및 유출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수사할 예정이다.

최씨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제의 태블릿PC엔 대통령 연설문, 외교·안보 자료 등 대외비 문서가 담겨 있다. JTBC는 이 태블릿PC를 입수·분석해 최씨가 청와대 문서를 미리 받아봤다고 보도했고 박 대통령도 이를 일부 시인했다.

하지만 최씨는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태블릿을 가지고 있지도 않고, 쓸 줄도 모른다. 내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태블릿PC를 개통한 것으로 파악된 김한수 청와대 행정관은 이를 고(故) 이춘상 보좌관에게 넘겼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

검찰은 이후 이 보좌관이나 그와 함께 박근혜 대통령의 가신 그룹인 '청와대 문고리 3인방'(이재만 총무·정호성 부속·안봉근 국정홍보 전 비서관)이 최씨에게 넘겨줬을 수 있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태블릿PC의 사용자 이메일 계정인 'greatpark1819'가 이들 '문고리 3인방'이 자료 공유 등을 위해 함께 쓴 공용 아이디라는 주장도 제기된 만큼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이 K스포츠재단 정현식 전 사무총장에게 다른 사람 휴대전화로 문자 메시지를 보내 사건 무마를 시도했다는 의혹도 규명 대상이다.

정 전 사무총장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검찰에 출석하기 전인 이달 26일 안 수석이 차명 휴대전화(대포폰)로 아내에게 전화하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태블릿PC에 대선 유세문에서 드레스덴 연설문까지(CG) [연합뉴스TV 제공]
태블릿PC에 대선 유세문에서 드레스덴 연설문까지(CG) [연합뉴스TV 제공]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