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최순실 수사에 "짜맞추기 시나리오…성역없이 조사해야"

송고시간2016-10-31 11:56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수윤 서혜림 기자 = 비선실세 국정개입 파동 주역인 최순실씨의 검찰 출두를 앞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두 야당은 31일 이번 검찰 수사를 두고 "진상은폐를 위한 거대한 음모이자 짜맞추기식 시나리오 수사"라고 공세를 폈다.

야당은 나아가 "대통령이 민정수석과 검찰을 통해 '셀프수사'를 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면서 "대통령은 수사에서 손을 떼고 스스로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별도 특별검사 도입을 통해 대통령까지 포함한 성역없는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는 것이 야당의 주장이다.

野, 최순실 수사에 "짜맞추기 시나리오…성역없이 조사해야" - 1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최씨는 즉각 체포됐어야 했다. 이 순간에도 특권휴가를 누리고 있는 최순실은 악마들과 악의 세력과 입을 맞추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 역시 "짜맞추기식 시나리오 조차도 외부에서 진행된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며 "검찰은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기 위한 골든타임을 이미 놓쳤다"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대표는 비대위 회의에서 "김기춘-우병우 라인이 국가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치밀한 대응을 시작했다. 석고대죄는 커녕 국민을 향해 조직적 공작을 하고있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두 야당은 당내 진상규명 기구를 확대 개편하고 전국 여론전에 나서기로 하는 등 공세에 고삐를 죄었다. 검찰의 수사를 믿을 수 없다는 점을 부각시키며 자체적인 의혹 조사와 함께 특검 도입 압박을 이어가겠다는 계산이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민조사위'의 이석현 위원장은 "지금 상황을 보면 최순실과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삼위일체다. 서로 짜맞추듯 움직이고 있다"며 "컨트롤타워에 의한 계획이 있는지 의심스러운 상황이다. 삼류마술사의 마술을 보는 것처럼 석연치않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해서도 "왜 못하게 하는 것인가. 조건 없이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서울 중앙지검에 최순실씨를 비롯,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수석,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을 포괄적 뇌물 수수 혐의와 부정청탁 혐의 등으로 고발하기도 했다.

국민의당 역시 천정배 전 공동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 대책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천 전 대표는 "민심의 둑이 무너졌고 많은 국민이 대통령 하야 요구를 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진상을 낱낱이 고백하고 수사를 자청해야 한다"고 했다.

두 야당의 공개회의에서도 철저한 진상규명에 대한 목소리가 계속됐다.

민주당 심기준 최고위원은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와 홍보동영상까지 개입한 정황이 나왔다"며 "올림픽이 국제적 망신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남은 기간 명백히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당 주승용 비대위원 역시 "대통령이 민정수석과 검찰을 통해 셀프수사를 한다면 국민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대통령은 이번 사태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 지역위원장들도 기자회견을 가졌다.

野, 최순실 수사에 "짜맞추기 시나리오…성역없이 조사해야" - 2

그러면서도 두 야당은 여전히 전격적으로 장외투쟁을 벌이거나, 하야·탄핵 등을 주장하는 것에는 거리를 두면서 속도를 조절하는 모습이다.

민주당은 이날부터 전국 순회 당원보고대회를 하기로 했지만, 거리 선전전 등 장외투쟁의 모습은 띠지 않기로 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현재 민심은 대통령의 하야와 탄핵을 요구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많은 국민이 헌정 중단을 원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