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정위, 계열사 자료 제출 누락한 현정은 회장 고발

송고시간2016-10-31 12:00

6개 미편입계열사 자료 제출 누락

공정위, 계열사 자료 제출 누락한 현정은 회장 고발 - 1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는 6개 미편입계열사 자료를 장기간 제출하지 않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고발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현대그룹은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대기업집단) 지정자료를 공정위에 제출할 때 총 6개 미편입 계열회사 자료를 누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누락된 계열사는 현 회장의 자매와 그 배우자가 실질적으로 지배하는 쓰리비, HST, 홈텍스타일코리아 등 3개사와 현 회장의 사촌 동생인 정몽혁과 그 배우자가 지배하는 에이치애비뉴앤컴퍼니, 현대SNS, 랩앤파트너스 등이다.

공정위는 2014년 8월 쓰리비, HST, 홈텍스타일코리아 등 3개사를 2000년 6월 1일 자로 계열사로 강제 편입했다. 나머지 3개사도 올해 3월 모두 2006년 1월 1일 자로 편입 조치됐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정위는 현 회장이 장기간에 걸쳐 허위자료를 제출했고 누락된 회사 수도 적지 않은 점을 고려해 고발 결정을 내렸다.

특히 현대그룹이 지난 5월 미편입계열회사를 부당하게 지원하고 특수관계인에게 부당한 이익을 몰아줬다가 공정위로부터 제재를 받은 점, 2011년에도 허위자료를 제출했다가 제재를 받은 적이 있는 점 등이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는 과거 현대그룹이 대기업집단으로 지정됐을 당시 법 위반행위를 제재한 것이다.

현대그룹은 지난 20일 채권단이 최대주주인 현대상선이 계열사에서 제외되면서 29년 만에 공정위가 규제하는 대기업집단에서 제외됐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097000065

title : '코로나 블루 해소'…인천, 소규모 문화행사 잇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