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적 조작 논란' 지역인재 7급 졸업자 추천 기준 강화

송고시간2016-10-31 12:00

인사혁신처, 균형인사지침 개정안 행정 예고

5급 공채 지방인재 채용목표제 2021년까지 연장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공무원 시험 응시생이 성적 조작을 시도해 논란이 된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의 졸업자 추천 기준이 강화된다.

인사혁신처는 1일 이 같은 내용을 담고 있는 '균형인사지침' 개정안을 행정 예고한다고 31일 밝혔다.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 시험은 공직 내 지역의 대표성을 강화하기 위해 일정 규모의 지역인재를 선발하는 제도다.

학과 성적이 상위 10% 이내이고, 영어능력검정시험, 한국사능력검정시험에서 일정성적을 갖춘 사람 가운데 각 대학 총장의 추천을 받아야 응시 자격이 주어진다.

다만 졸업생 추천 기한이 없어 학교를 졸업한 지 한참 지나 이미 민간기업에서 일하고 있는 수험생이 대학총장 등의 추천을 받는 경우가 있었다.

이에 따라 인사처는 2017년부터는 졸업 이후 5년 이내, 2019년부터는 졸업 이후 3년 이내의 졸업생에 한해 추천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역인재 7급 국가공무원 채용 시험에 응시한 대학생 송모 씨는 지난 2∼3월 5차례에 걸쳐 서울청사에 침입해 성적 조작을 시도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사처는 또 공무원 시험에서 지방대학 출신 합격자가 일정 비율 이상이 되도록 하는 지방인재 채용목표제를 2021년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인사처는 지난 2007년 5급 공채와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에서 지방대학 출신 합격자가 20%에 미달하는 경우 일정 점수 이상의 지방대학 출신 수험생을 추가합격시키는 지방인재 채용목표제를 도입했다.

인사처는 2011년까지 한시적으로 이 제도를 도입했으며, 2016년까지 제도를 한 차례 연장한 바 있다.

5급 공채와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에서 지방인재 채용목표제로 추가 합격한 수험생은 현재까지 총 54명이다.

이와 별도로 인사처는 지난 2015년에는 7급 공채시험에서도 지방인재 채용목표제를 도입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10320082300053

title : 워런 버핏, 전용기편 대구 도착(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