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족자른 朴대통령, 총리도 곧 교체…금주 추가 쇄신 단행

송고시간2016-10-31 11:21

거국 내각 이끌 정치색 옅은 인사 발탁할듯…"정치 내각은 안돼"

김병준 필두로 관료·호남출신 명망가 거론…새 총리가 전면개각할 수도

비서실장 등 청와대 참모진 후임 인선도 이번 주 안에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강건택 기자 = '최순실 사태'로 대대적인 인적 쇄신에 착수한 박근혜 대통령이 조만간 국무총리를 교체하는 등 추가 개편에 나선다.

청와대 최측근 참모들을 '읍참마속'한 데 따른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서실장을 비롯, 교체된 청와대 참모진의 후임 인선 작업도 금주 중 마무리할 전망이다.

31일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번 사태로 인한 국정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전날 청와대 참모진을 대폭 개편한 데 이어 이르면 금주 중 후임 총리를 정해 발표할 전망이다.

총리 교체를 시작으로 단행될 개각의 키워드는 책임 총리를 인선한 뒤 거국중립내각의 취지를 대폭 반영하게 될 것이 유력하다.

최순실 사태로 대통령 권위가 실추된 상황에서 난국을 타개하려면 최소한 국무위원 제청권과 각료해임 건의권을 실질적으로 행사할 수 있는 책임총리를 임명하거나, 정치색이 옅고 내각을 이끌 명망가가 신임 총리가 돼야 한다는게 정치권의 공통된 인식이다.

박 대통령은 최근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 등 새누리당 '투톱'과 각각 독대한 데 이어 29일 새누리당 상임고문단, 30일 시민사회 원로들을 차례로 비공개 면담하면서 이런 방식의 권력분점형 내각 구성에 관한 의견을 경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야권이 '진상규명과 탈당이 먼저'라며 거국 내각 구성에 발을 빼는 움직임을 보여 여야 추천의 거국중립내각 구성은 아예 무산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거국중립내각은 좋지만 국가를 위해서 어느 정파에 치우치지 않고 일할 수 있는 사람이 와야지 정치적 인물이 오면 모든 것을 정치적으로 해결하려 할 가능성이 있다"며 "정치적 논리에 따라 움직이는 정치내각은 안된다"고 말했다.

따라서 박 대통령은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염두에 두되 최소한 책임총리의 역할을 할 수 있는 중립 또는 야권 성향의 명망가를 신임 총리로 조만간 지명하고, 총리의 의견을 수용해 차기 내각을 꾸릴 것으로 관측된다.

이 경우 박 대통령은 외교와 안보를 챙기고, 총리가 경제 등의 내치를 거의 전담하는 방식으로 사실상 이원집정부제 국정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차기 총리 후보자로는 새누리당이 우선순위로 추천한 김병준 국민대 교수 등이 꼽힌다. 김 교수는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과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을 지내 국정 경험이 풍부하고, 야당에서도 반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 교수와 함께 거론되는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도 야권의 환심을 살 카드지만, 당사자들이 모두 부정적인 입장이다.

이홍구 전 총리, 고건 전 총리, 진념 전 경제부총리 등 원로 인사들이나 호남 출신인 김황식 전 총리, 이강국 전 헌법재판소장, 강봉균 전 재정경제부 장관,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 등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한덕수 전 총리나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등의 과거 정부 인사들의 발탁 가능성도 제기된다.

누가 총리가 되든 상당한 권한을 부여받아 장관을 대폭 교체하는 등 관가에 '인사회오리'를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크다. 그중에서도 유일호 경제부총리를 포함한 경제팀의 대대적 개편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또한, 박 대통령은 총리 등 내각 개편과 별도로 청와대 참모진 인선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대통령 비서실장, 정책조정수석, 정무수석 등 핵심 보직 공백으로 국정 운영의 컨트롤타워 기능 마비가 우려되고 있어서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비서실장이 제일 중요하니 후보자에게 의사를 타진 중인 상황"이라면서 "이번 주 안에 인선을 마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후임 비서실장 후보로는 이장무 전 서울대 총장이나 정갑영 전 연세대 총장 등의 학자들이나 관가 출신이 주로 거론되지만 권영세 전 주중대사 등 정치인들도 하마평에 오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 후보군에서 탈락한 인사도 비서실장 후보가 될 수 있다.

대국민 사과문 읽는 박대통령
대국민 사과문 읽는 박대통령

연합뉴스TV CG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099500060

title : '의암댐 실종' 60대 근로자 시신 가평 남이섬 선착장서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