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일호 "최순실, 사적으로 쓴 돈 있으면 구상권 가능"

송고시간2016-10-31 10:46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정현 기자 =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1일 문화 관련 예산에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만약 수사 단계에서 그 사람이 사적으로 쓴 돈이 있다면 당연히 그 사람이 구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 전체회의에서 "집행된 예산 중 잘못된 게 발견되면 최 씨 재산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해야 한다"는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다만 유 장관은 "이 문제는 수사에서 밝혀질 것이지 정부 예산에서 논의될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 장관은 기재부가 문화창조융합벨트 예산 등을 최 씨 때문에 삭감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의혹에는 "예산 편성에 있어서 '어떤 것은 손대지 마라'라고 지시한 적은 전혀 없다"면서 "문화창조융합벨트 예산은 2013년부터 사업이 이미 검토돼 있었다"고 답했다.

유 장관은 최 씨와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을 만났느냐는 데 대해서는 "전혀 없다"고 부인했다.

답변하는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답변하는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30622002700072

title : 北유엔대사 "남측이 조건 철회해야 남북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