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朴대통령-3당대표 회담 제안…"거국내각 등 논의"

송고시간2016-10-31 10:54

"檢,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철저히 수사해야"

"朴대통령, 진정성 있는 사과해야…야권 공조로 정국 대처"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이 31일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 간 회담을 제안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가 끝난 뒤 기자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우리는 먼저 박 대통령이 탈당하고, 영수회담에서 거국내각과 개헌 등 현재의 모든 정치 현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검찰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철저히 수사하고 반드시 진상규명을 해서 국민 앞에 숨김없이 밝혀야 한다"면서 "박 대통령은 진정성 있는 대국민 사과와 함께 책임을 져야하고,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 비대위원장은 "우리는 철저한 야권 공조로 앞으로 정국, 여러가지 문제에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 과정에서 상당수 의원이 지금 대통령의 하야와 탄핵을 요구하는 민심에 우리가 대비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했지만 많은 국민이 헌정 중단을 원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문제는, '지금 광화문 촛불부터 전국으로 번져가는 촛불을 대통령이 직시하고 대통령이 적절한 대책을 강구하도록 촉구'하는 것으로 언론에 입장을 발표하기로 회의에서 정리했다"고 강조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와 함께 '최순실 게이트' 특검과 관련, 검찰 수사를 사실상 지휘하는 선상에 있었던 청와대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물러난 만큼 "이제 검찰이 수사를 하도록 하자"면서 "만약 검찰 수사가 미진하면 특검과 국정조사 카드를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朴대통령-3당대표 회담 제안…"거국내각 등 논의" - 1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10109751530

title : 신혼부부 아니어도 '생애 첫 주택' 구매 땐 취득세 감면(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