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秋 "특검 진상규명 없이 거국내각은 국면전환용 허수아비"

송고시간2016-10-31 10:43

"朴대통령, 4년간 나라를 사교에 봉헌…대국민보고대회 해야"

회의 참석하는 민주당 지도부
회의 참석하는 민주당 지도부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31일 새누리당의 거국중립내각 구성 촉구에 대해 "진상규명이 선행되지 않는 거국내각은 국면전환용 허수아비에 불과하다"며 "국권을 사교에 봉헌하도록 방조하고 울타리를 쳐준 공범 집단이자 국민에 석고대죄해야 할 집단이 거국내각을 입에 올리면서 야당 인사를 마음대로 징발해 발표한다고 한다. 새누리당은 그런 말을 할 자격조차 없다"며 거부의사를 분명히 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회에서 "국민은 면피용, 국면가리기용 거국내각에 동의하지 않는다. 특검법을 통해서 납득할만한 진상규명 있을 때 논의가 가능하지, 아무런진상규명 없이 대통령이 임명장을 주고 결재권을 여전히 갖고 있어서 아무 법적 권한도 없는 허수아비 거국내각이 출발한다면 장식용 내각, 국면탈출용 껍데기 내각에 불과하다"고 거듭 비판했다.

추 대표는 검찰의 최순실씨 수사와 관련, "검찰이 초법적 범죄자이자 사이비 교주에게 요설의 자유를 허용, 그 부역자 등 범죄자집단 끼리의 입맞춤을 허용했다"며 "오늘 사이비교주가 출두한다고 하는데, 이것이 출두가 아닌 실세의 행차처럼 돼버렸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과거 '서울시 봉헌 발언'을 빗대어 "이제 그 말을 듣고 놀랐던 것은 하찮은 것이 됐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4년간 대한민국을, 한국의 국권과 국헌을 '사교'(邪敎)에 봉헌했다. 박 대통령은 국민 앞에 모든 사실을 해명하는 대국민 보고대회를 가져야 한다. 오로지 대통령의 진실에 관한 언급을 듣고싶을 뿐"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또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 쇼를 하고 청와대는 7개 상자를 골라 내줬다고 한다. 당·정·청이 가관"이라며 "하루빨리 진상규명을 할 수 있는 별도 특검법에 의한 특검을 할 수 있도록 대통령이 '먼저 나부터 조사해달라'는 소신 없이는 국면타개가 어려울 것"이라며 대통령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추 대표는 최재경 신임 민정수석 인선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 멘토 그룹인 친박 7인방 멤버의 조카이자 BBK, 박연차 게이트 수사로 (정권에) 충성한 인사로, 입맛대로 끌고 가겠다는 빤히 보이는 술책"이라며 지적했다.

秋 "특검 진상규명 없이 거국내각은 국면전환용 허수아비" - 1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8023400530

title : 일주일 넘게 이어진 폭우에 사망 20명·실종 12명…이재민 3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