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루키 "역사를 수정하면 결국 우리가 다친다" 日에 쓴소리

송고시간2016-10-31 10:55

"국가나 사회에도 그림자…함께 사는 인내심 배워야"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그림자를 마주 보고 때로는 함께 움직여야 합니다."

일본 내 우파 세력의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나 역사 왜곡 시도 등이 국제사회의 우려를 사는 가운데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가 배외주의나 역사 수정주의가 결국에는 자신을 다치게 할 것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무라카미는 30일 "우리가 침입자를 막으려고 아무리 담을 높게 쌓아도, 아무리 엄격하게 외부인을 배제해도, 우리에게 맞게 아무리 역사를 다시 써도, 결국에는 우리 자신을 다치게 할 뿐"이라고 말했다.

안데르센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돼 덴마크 오덴세에서 이날 열린 시상식에 참가한 무라카미는 안데르센의 작품 '그림자'에 착안한 '그림자의 의미'라는 제목의 영어 연설에서 "그림자에 직면해야 하는 것은 개인뿐만 아니다. 같은 행동이 사회와 국가에도 필요하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안데르센 집 방문한 무라카미 하루키
안데르센 집 방문한 무라카미 하루키

(오덴세 EPA=연합뉴스) 무라카미 하루키가 현지시간 30일 덴마크 오덴세에 있는 동화 작가 안데르센의 집 앞에서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그는 "모든 사람이 그림자를 가진 것처럼 모든 사회나 국가도 마찬가지로 그림자가 있다. 밝고 빛나는 부분이 있으면 이와 균형을 맞추는 어두운 면이 있다"며 "여러분은 그림자와 함께 사는 인내심을 배워야 한다. 가끔은 자신의 어두운 면과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라카미는 "만약 그렇게 하지 않으면 머지않아 아주 강력해진 그림자가 돌아와 어느 날 밤 당신의 집 문을 두드릴 것"이라고 비유적으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주인공이 그림자에 점령당해 살해당하고 마는 이야기"라고 '그림자'의 내용을 소개하고서 "매우 흥미로웠다. 동화 작가가 어둡고 희망이 없는 공상의 이야기를 썼다고는 생각도 못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무라카미는 "소설을 쓸 때 예상하지 못했던 자신과 직면하게 된다"며 "자신의 그림자를 솔직히 그리고 자신의 일부로서 받아들이는 느낌을 독자와 공유하는 것이 소설가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은 무라카미가 이날 연설에서 외부인이나 담 등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는지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보도된 내용을 최근 국제 정세나 일본 내 사회 문제 등에 비춰보면 무라카미의 연설은 난민이나 이민자에 배타적인 사회 분위기, 일본 내 헤이트 스피치, 일본 우파 세력의 역사 왜곡 시도 등을 비판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안데르센 문학상은 덴마크의 동화 작가인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을 기려 2007년 창설됐으며 소설 '해리포터'로 잘 알려진 영국 작가 조앤 K. 롤링 등이 앞서 수상했다.

(오덴세 EPA=연합뉴스) 무라카미 하루키가 현지시간 30일 덴마크의 오덴세 도서관에서 열린 독서 이벤트에 참석하고 있다.

(오덴세 EPA=연합뉴스) 무라카미 하루키가 현지시간 30일 덴마크의 오덴세 도서관에서 열린 독서 이벤트에 참석하고 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080518027200001

title : 친박연대 "양정례 표적 세무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