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체부 최순실·차은택 라인 정리…정상화 이뤄지나

송고시간2016-10-31 11:28

김종덕, 송성각, 차은택
김종덕, 송성각, 차은택

김종덕 잔 문체부 장관(오른쪽부터)과 송성각 원장, 차은택 문화창조융합본부 단장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송성각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이 31일 사퇴 의사를 밝힘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 안팎에서 이른바 '최순실-차은택 라인'이 정리되는 양상이다.

'비선 실세'에 의한 국정농단의 본거지가 됐다는 오명을 뒤집어쓴 문체부가 이를 계기로 문화행정 본업에 다시 매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던 차은택 씨가 수면 위로 부상한 것은 2014년 8월 19일 대통령 소속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되면서부터다.

차 씨가 그 전에도 문화융성위원으로 활동했다는 증언도 있으나 문화행정 분야에 공식적으로 직함을 가진 것은 이때부터다.

이후 차 씨 주변 인물들이 문체부 안팎에 포진한다.

차 씨의 대학원 은사이자 차 씨가 일했던 광고제작사 대표였던 김종덕 당시 홍익대 교수가 2014년 8월 21일 문체부 장관에 취임하고, 그해 11월 차 씨의 외삼촌인 김상률 숙명여대 교수가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자리에 오른다.

또 다음달인 12월에는 광고계의 20년 지기이자 차 씨의 '대부'로 통하는 송성각 전 제일기획 상무가 한국콘텐츠진흥원장으로 임명된다.

김종덕 장관 취임 이후인 2014년 10월엔 1급 공무원 6명이 사표를 내고 이 중 3명이 문체부를 떠나기도 했다. 이는 전임 장관인 유진룡 장관의 '라인'을 정리한 것 아니냐는 뒷말을 낳았다.

차 씨는 문화행정의 요직에 포진한 인물들을 통해 현 정부의 문화융성 정책을 주도하고 이권을 챙겼다는 의혹에 직면해 있다.

특히 박근혜 정부의 문화 분야 국정과제인 '문화융성'도 최순실-차은택 씨의 작품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차 씨는 문화융성의 대표 정책인 문화창조융합벨트 사업을 총괄하는 문화창조융합본부 단장에 지난해 4월 임명됐다.

문화창조융합벨트는 문화융성의 견인차 역할을 하는 정책으로, 융·복합 콘텐츠를 기획-제작-사업화-소비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올해 관련 예산이 904억원이고 내년에는 1천278억원으로 늘어난다. 계획상 2015∼2019년에 모두 7천176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지난해 국회 예산심의과정에서 야당 의원들이 사업의 투명성 부족 등의 이유로 감액 의견을 내놓았으나 관련 예산 대부분이 그대로 통과됐다.

문화창조융합벨트 사업의 하나인 문화창조벤처단지는 송 원장이 이끄는 콘텐츠진흥원이 맡은 사업이기도 하다.

송 원장은 최근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원장 임명 과정이 논란거리가 됐다.

유진룡 전 장관이 퇴임하기도 전인 2014년 5월에 송 원장이 '차은택이 나를 문체부 장관을 시켜준다고 했다'고 말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송 원장이 콘텐츠진흥원장 후보자 심사에서 3위를 했음에도 원장으로 낙점된 점도 석연치 않다.

그는 또 중소 광고업체 대표를 상대로 차 씨 측에게 이 회사가 보유한 특정 회사의 지분을 넘길 것을 강요 또는 회유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최 씨와 차 씨는 이제 검찰 수사를 앞두고 있고, 이들과 연루된 의혹을 받는 문체부 안팎 인사들도 하나둘 물러났다.

김상률 교육문화수석은 올 6월 청와대 인사 때 교체됐고, 김종덕 장관은 8월 박근혜 정부 3기 내각 출범 때 퇴진했다.

이들과의 직접적인 친분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최 씨에게 인사청탁을 하고 수시로 만나 국정 현안을 보고했다는 의혹을 받은 김종 문체부 제2차관은 전날인 30일 사표를 냈다.

이어 송 원장도 이날 사임 의사를 밝힘에 따라 현재까지 최·차 씨 인맥으로 알려진 문체부 안팎의 인사들이 모두 정리된 셈이다.

문체부도 심기일전해 재출발 의지를 보였다.

조윤선 문체부 장관은 30일 긴급 간부회의와 이날 오전 간부회의를 통해 의혹이 제기되는 사업에 대해 법령위반 등을 엄정히 점검해 문제가 드러난 사업들은 과감히 정리하고 필요한 법적·행정적 조치를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또 각종 지원금과 계약, 인선 등에 있어 시스템 구비 여부를 점검하고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업무체계를 구축·보완하도록 했다.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122033100005

title : 점점 낮아진 공감의 온도…SBS '사랑의 온도' 8.2% 종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