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변호인 "최순실, 예정된 시간에 검찰 출석…태블릿PC 안 쓴다"

송고시간2016-10-31 10:07

"사건 관련자 입맞춤 현재 상황에서는 불가능"

"딸 정유라에게 보여줄 아량 우리 사회에 있지 않나"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김은경 설승은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0·개명 후 최서원)씨가 검찰의 소환 통보 시간에 맞춰 정문으로 출석할 뜻을 변호인을 통해 전했다.

최씨는 국정 개입 물증으로 검찰에 제출된 태블릿PC가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다.

최씨의 변호인 법무법인 동북아 이경재(67·사법연수원 4기) 대표변호사는 31일 오전 출근길에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 소환에 맞춰 출석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 변호사는 "오후 3시에 검찰로 출석해달라는 통보를 받고 출석하려고 한다. 피의자로 소환조사를 받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오늘 소환 전에 최씨를 만날 것"이라며 "기억나는 대로, 사실대로 진술하는 것이 본인도 득이고 사회 분란이나 의혹을 해소하는 데 좋을 것이라고 (최씨에게)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 변호사는 출근 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도 출연해서는 태블릿PC에 관한 진행자의 질문에 "전화 통화로 (최씨에게) 물어봤다. 어떻게 된 거냐. 그런데 대답은 전에 세계일보와 인터뷰할 때 내용하고 같다"고 말했다.

최씨는 최근 독일 현지 세계일보 인터뷰에서 JTBC가 입수해 분석하고 보도한 태블릿PC가 자신의 것이 아니고 사용법도 모른다고 해 큰 논란이 됐다.

이 변호사는 "셀카 사진도 올라오고 그러는데 그 사진이 어떻게 갔는지 모른다고 했다"며 "핸드폰도 다 쓰고 하는데 자기는 태블릿PC는 안 쓴다는 이런 취지"라고 했다.

이 변호사는 최씨의 현재 심경에 대해서는 "그렇게 단순한 건 아닌 것 같다. 국민적 공분을 사는 것에 자책하고 있다"면서도 "사회적 질책이나 비난, 도덕적 부분과 최 원장의 실정법 위반은 구분해서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최씨를 검찰이 긴급체포하지 않은 데 국민의 분노 크다는 지적에는 "최씨는 자진해 입국했고 언제든 소환하면 출석에 응하겠다고 했기에 긴급체포할 특별한 요건이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사건 관련자들이 미리 연락하며 입을 맞추고 있다는 지적에는 "검찰의 압수수색, 계좌추적 조사나 언론으로 내용이 밝혀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상황에서는 저도 검사 생활을 오래 했는데 불가능하다"고 일축했다.

이 변호사는 최씨의 딸 정유라(20)씨에게 쏠리는 시선에 대해서는 "그 딸이 어느 정도 세월의 풍파를 견뎌낼 만한 나이라면 모르겠는데 이건 아닌 것 같다"며 "우리 사회가 이해할 만한 그런 아량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2vs2@yna.co.kr

질문 받으며 나서는 이경재 변호사
질문 받으며 나서는 이경재 변호사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최순실씨 측 이경재 변호사가 31일 오전 서울 옥수동 자택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6.10.31
jjaeck9@yna.co.kr

최순실 귀국 사진
최순실 귀국 사진


(서울=연합뉴스)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60)씨가 30일 오전 영국 런던 히드로 공항발 브리티시에어웨즈 BA 017 통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뒤 이동하고 있다. 최 씨 변호사인 이경재 변호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 청평으로 이동하던 중 기자들과 만나 "아침에 공항에 마중갔다"고 말하며 이 사진을 보고 "옷이 맞는 듯 하네요"라고 말했다. 2016.10.30 [독자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