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스마트폰 시장 지각변동…오포가 화웨이 제치고 1위

IHS 3분기 집계…비보 2위 오르고 화웨이 3위까지 밀려나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오포가 화웨이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화웨이 P9 스마트폰[AP=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웨이 P9 스마트폰[AP=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웨이는 오포 뿐만 아니라 비보에도 밀려 3위로 떨어졌다.

29일(현지시간) 인터내셔널비즈니스타임스 등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IHS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케빈 왕은 오포가 3분기에 중국에서 2천20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 것으로 추산했다. 오포의 점유율은 18%다.

비보는 1천900만대(16%)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오포[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오포[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오포와 비보는 브랜드가 다르지만 모두 BBK전자의 자회사다. 유럽 등 글로벌 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화웨이와 달리 오포와 비보는 중국을 중심으로 아시아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

올해 1분기와 2분기에 1위였던 화웨이는 1천800만대(15%)로 3위에 그쳤다.

삼성과 애플에 이은 세계 3위 스마트폰 메이커인 화웨이는 2분기에만 해도 3천200만대를 팔았는데 판매량이 급감했다.

샤오미는 1천200만대(10%)로 4위, 애플은 1천100만대(9%)로 5위였다.

상위 5개 업체가 각각 1천만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했지만, 삼성전자는 900만대로 점유율 7%에 그쳤다. 삼성은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로 특히 중국에서 브랜드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중국에서 3분기에 팔린 스마트폰은 1억2천300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늘었다.

2천∼3천 위안(약 34만∼50만원) 가격대가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반면 1천위안 미만 시장은 지속해서 내리막길을 달리고 있다고 IHS의 왕은 지적했다.

한편 다른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과 애플의 글로벌 시장 스마트폰 출하 대수는 각각 13.5%와 5.3% 줄었지만 화웨이는 23% 증가했으며 오포와 비보는 나란히 100% 넘게 늘었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1 09: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