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월 전국 주택가격 올해 들어 최대 상승

송고시간2016-10-31 11:00


10월 전국 주택가격 올해 들어 최대 상승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이달 전국의 주택가격이 올해 들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추석 이후 주택 거래량이 늘면서 호가가 상승한 영향이다.

한국감정원은 10월 기준 전국의 주택가격동향조사를 진행한 결과, 지난달 대비 매매가격이 0.17% 상승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9월(0.08%)에 비해 오름폭이 2배 이상 커진 것이며 올해 들어 월별 상승률로 가장 높은 것이다.

서울과 부산 등 재건축 단지의 가격이 크게 오른데다 가을 이사철을 맞아 실수요자들도 활발히 움직이면서 상승폭이 커졌다. 그러나 작년 동월 대비(0.33%)에 비해서는 오름폭이 절반 수준이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0.24% 올랐고 연립주택 0.05%, 단독주택이 0.07% 각각 상승했다.

서울의 주택가격은 0.43%로 역시 연중 최고치다. 부산은 0.59%로 전국 광역시·도를 통틀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전국의 주택 전세가격은 임차인의 전세선호 현상과 가을 이사철이 맞물리면서 역시 지난달(0.08%)보다 확대된 0.14% 상승했다.

수도권이 지난달 0.12%에서 0.19%로, 지방은 0.04%에서 0.10%로 확대됐다.

월세가격은 9월 대비 0.02% 하락한 가운데 수도권은 지난달 보합에서 10월에는 0.01%로 상승 전환한 반면, 지방은 -0.04%에서 -0.05%로 내림폭이 커졌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로 인해 접근성이 좋은 인기지역은 실수요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이나 정부의 3일 부동산 규제 발표와 입주 물량 증가 등으로 앞으로는 상승세가 다소 둔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 한국감정원 제공]
[자료 한국감정원 제공]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8048451053

title : 청송 하천서 승용차 탄 채 떠내려온 여성 둑에 걸려 구조(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