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지 대신 불법 '고삼' 섞은 건강식품 140억대 유통

송고시간2016-10-31 10:00

경기북부지방경찰청, 2개 업체 7명 불구속 입건


경기북부지방경찰청, 2개 업체 7명 불구속 입건

(의정부=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홍삼과 천마 등으로 만든 건강보조식품에 값 비싼 영지버섯 대신 소화기와 의식 장애를 유발하는 '고삼'을 넣어 판매한 업주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영지 대신 불법 '고삼' 섞은 건강식품 140억대 유통 - 1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31일 식품위생법위반(위해식품제조판매) 혐의로 A생약조합 대표 이모(60)씨와 B영농조합 안모(59)씨 등 2개 업체 총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생약조합은 홍삼 성분이 첨가된 건강식품을 만들어 유통하는 업체로, 이 업체는 통상 쓴맛 등을 내기 위해 사용하는 비싼 영지버섯 대신 식품에 넣을 수 없는 고삼을 넣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업체는 이렇게 만든 상품을 2013년부터 올해 3월까지 131억원 상당 유통한 것으로 확인됐다.

B 영농조합 역시 지난해 5월부터 11월까지 천마로 만든 건강식품의 비린 맛을 없애기 위해 고삼을 넣어 만들었다.

이 업체는 9억원 상당을 만들어 일명 '떴다방'으로 불리는 홍보관을 만들어 유통한 것으로 확인됐다.

고삼은 한약재의 일종으로 영지버섯의 4분 1가격이다. 하지만 독성이 강해 조금만 먹어도 복통 구토 등 소화기 장애와 흥분, 의식장애 등을 유발할 수 있어 한약재로만 제한적으로 사용 가능하며 식품에 첨가하면 불법이다.

경찰은 비슷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jhch79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1106162700003

title : 2040년 신재생에너지 비중 54%…화석연료는 '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