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공기관 올해 신규채용 1만4천790명…전년동기비 15%↑

송고시간2016-10-31 09:27

공기업 부채비율 지난해 말 194%→ 6월 말 190%로 하락

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올해 3분기까지 320개 공공기관의 신규 채용 규모가 지난해 대비 15% 늘어났다. 전체 임직원 수는 3.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3분기 기준 공공기관 경영정보를 알리오시스템(www.alio.go.kr)을 통해 공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공시된 항목은 임직원수, 신규채용, 유연근무 현황 등 11개 항목이다.

공시에 따르면 9월 현재 320개 공공기관의 임직원 수는 정규직 기준 29만6천명으로 전년 말 대비 3.2%(9천224명) 증가했다. 무기계약직을 포함하면 모두 32만5천명이다.

임직원 수가 1만명 이상인 공공기관은 철도공사(2만8천243명), 한전(2만1천437명), 건강보험공단(1만3천331명), 한국수력원자력(1만1천604명) 등 4곳이다.

올해 들어 9월까지 공공기관의 신규채용은 1만4천79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1천913명) 증가했다. 지난해 전체 채용 규모는 1만8천932명이었다.

9월 현재 공공기관의 청년인턴 채용 규모는 1만3천454명으로 이중 39.5%인 5천318명이 채용형 인턴이다. 채용형 인턴은 인턴기간 종료 후 70% 이상을 정규직으로 채용한다.

공공기관 임직원 중 3분의 1 가량인 10만1천명은 9월 현재 유연근무 제도를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근무시간 조정이 가능한 시차출퇴근형(64%), 근무시간 선택형(24%) 등을 선택한 이들이 많았다.

30개 공기업의 6월 말 기준 부채비율은 190%로 전년 말(194%) 대비 소폭 개선됐다.

부채규모는 366조원으로 전년 말 대비 1조원 늘었으나 총자본이 4조8천억원 증가하면서 부채비율은 하락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정부는 공공기관 경영 투명성 제고 및 국민 감시기능 강화를 위해 공시항목을 기존 37개에서 39개로 확대하고 3분기 통합공시에서는 11개 항목에 대해 공시했다"고 설명했다.

공공기관 올해 신규채용 1만4천790명…전년동기비 15%↑ - 1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