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운업에 선박펀드 등 총 6조5천억 규모 금융 지원

송고시간2016-10-31 09:24

정부,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방안 발표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방안 합동브리핑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방안 합동브리핑

(서울=연합뉴스) 최상목 기획재정부 차관(왼쪽 두번째)이 3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방안 합동브리핑에 참석해 대책 추진 배경 및 경과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은보 금융위부위원장, 최 차관, 정만기 산업부 차관, 운학배 해수부 차관.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장기간에 걸친 해운시장 침체와 한진해운[117930]의 기업회생절차 신청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해운산업에 선박 확보를 위한 금융 지원이 총 6조5천억원 규모로 확대된다.

해양수산부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유일호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제6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국내 선사의 신규 선박 발주를 지원하기 위해 작년 말 발표한 '선박 신조 지원프로그램'(선박펀드) 규모를 당초 12억달러에서 24억달러(약 2조6천억원)로 2배 늘리기로 했다.

지원 대상도 초대형·고효율 컨테이너선에서 벌크선, 탱커선까지로 확대된다.

또 민간선박펀드를 활성화를 위해 사모펀드의 판매사 경유 의무를 면제하는 등 규제를 개선하는 한편 적격담보 안정기관을 확대하고 중소선사를 위한 신규보증상품을 개발하는 등 해양보증보험의 역할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선사들의 원가 절감과 재무 개선을 위해 자본금 1조원 규모의 '한국선박회사'(가칭)를 설립한다.

발언하는 유 부총리
발언하는 유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3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선사 소유의 선박을 시가로 인수하고, 장부가와 시가의 차이는 유상증자를 활용해 자본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캠코선박펀드의 중고선 매입 규모를 당초 1조원에서 2019년까지 1조9천억원으로 늘리고, 기존 '글로벌 해양펀드'를 개편해 선사들의 항만터미널 매입 등 국내외 인프라 투자도 2020년까지 약 1조원을 목표로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선사의 국내 수출입 화물 적취율을 높이고자 선주협회와 무역협회 주관으로 '선·화주 경쟁력강화 협의체'를 구성하고 상생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선원을 비롯한 해운 전문인력 수급 기반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해양대 승선학과 정원을 늘리고 구조조정 과정에서 퇴직하는 선원의 재취업에 필요한 교육프로그램을 확대한다.

이와 함께 해운경기 변동에 따른 리스크 확대를 막고자 해운기업의 경영 상황에 대한 감독체계를 강화하고 운임시장 리스크 관리를 위한 안전장치를 확충하기로 했다.

국적 선대 규모 감소로 국내 항만이 위축된다는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환적물동량 유치, 서비스 효율화, 물류거점 확보, 항만환경 개선 등 항만 경쟁력 강화방안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103036700001

title : 심재철 "추미애 檢인사권 행사는 자신 위한 '방탄 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