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최순실 파문' 또 비난…"현대판 수렴청정"

송고시간2016-10-31 09:24

노동신문 "박근혜 정권 실체에 대한 명백한 논증"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이 엿새째 청와대 '비선실세' 최순실(60)씨 국정개입 파문을 비난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1일 5면 '특대형 정치추문 사건을 통해 드러난 박근혜 정권의 추악한 실상을 평한다'는 논평 기사에서 "만 사람을 경악케 하는 박근혜, 최순실 추문사건은 현대사회에서는 도저히 찾아보기 어려운 가장 기형적이고 가장 비정상적이며 가장 우매한 박근혜 정권의 실체에 대한 명백한 논증"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근혜 정권에서는 국정과 관련한 모든 결정이 청와대가 아니라 바로 최순실의 '비밀사무실'에서 이루어졌다고 하니 이야말로 현대판 수렴청정, 특종 정치만화가 아닐 수 없다"고 조롱했다.

또 신문은 "독신으로 살아온 박근혜는 비교적 깨끗한 정치인으로 남지 않겠는가 하는 것이 남조선 인민들이 품어온 한가닥 미련이였다"면서 "박근혜와 최순실은 권력도 함께 누리고 재산도 함께 불리면서 철저한 공생관계를 유지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회각계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특검과 탄핵, 내각총사퇴 요구가 거세게 터져 나오는 속에 괴뢰행정부의 모든 기능이 마비되여 남조선은 사실상 '권력이 한순간에 증발한 상태', 유례없는 '정치적 공황상태'에 직면하였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같은 면에서 대통령직 수행을 중단하라는 참여연대의 성명을 소개한 데 이어, 6면에서는 서울 도심에서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린 사실을 자세히 보도하기도 했다.

앞서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지난 26일 "박근혜 정권 붕괴의 서막"이라고 첫 반응을 보인 이래 북한은 각종 매체를 동원해 엿새째 우리 정부를 비난하고 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075600063

title : 세종 중고생들, 대만·호주 학생들과 온라인 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