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거국중립내각 선결조건은 朴대통령 반성과 탈당"

송고시간2016-10-31 09:18

최씨 귀국 및 관계자들 검찰 출두에 "한편의 거대한 시나리오 의문"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31일 "거국중립내각 구성의 선결조건은 최순실 사건의 철저한 조사와 대통령의 눈물어린 반성,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의 새누리당 탈당"이라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고 "박 대통령 스스로 나부터 수사받고 나부터 처벌받겠다는 참회의 반성과 국민에 대한 사과가 선결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최 씨를 비롯한 '최순실 게이트' 당사자와 관계자들의 최근 잇따른 귀국 및 검찰 출두, 청와대 일부 수석 교체 등에 대해 "한 편의 거대한 시나리오로 움직이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특히 "중립내각 구성을 위해선 (대통령이) 3당 대표와 협의하고 그 결과의 산물로 내놔야지, 최순실 사건이 검찰에 의해서만 발표되고 인사국면으로 전환시키려하는 '전략적인 꼼수정치'에 이제 국민이 속아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지원 "거국중립내각 선결조건은 朴대통령 반성과 탈당" - 1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117134600005

title : '알함브라' 이레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